“기독교 신앙 공격받으면 세계 교회가 함께 목소리 높여야”

이지희 기자   |  

한국 VOM “중국 목사 공동성명 캠페인에 동참 요청”

▲기자회견에 나선 현숙 폴리 대표(좌)와 에릭 폴리 목사(우). ⓒ한국 순교자의 소리

▲기자회견에 나선 현숙 폴리 대표(좌)와 에릭 폴리 목사(우). ⓒ한국 순교자의 소리
"70여 개 나라에서 50여 년 동안 사역하면서 우리가 배운 것은 핍박받지 않는 나라의 기독교인이 침묵한다면 핍박받는 나라의 기독교인은 더욱 어려움에 처한다는 것입니다. 일찍이 독일과 러시아에서 고통당한 기독교인들은 경험하지 못한 전 세계 교회의 연대와 신학적 지지를 핍박 받는 중국교회에 전하기 원합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는 14일 서울 정릉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정부는 중국교회를 핍박하면서 전 세계 교회가 자신들의 핍박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고 있다"며 "전 세계 교회가 침묵함으로 더 많은 중국교회가 폐쇄되고 더 많은 중국 목사가 감금되고, 종교에 대한 법과 규례가 더 강화되지 않도록 중국교회 목회자들이 작성한 '기독교 신앙을 위한 선언서'에 함께 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 VOM은 특히 "지금 중국에서 일어나는 기독교 핍박은 문화대혁명으로의 복귀가 아니라, 그보다 더 이른 1930년대 전체주의를 모방하고 있다"며 "당시 전체주의 정부는 기독교 근절을 목표로 삼았다면, 지금 중국 정부는 도덕적 영향력이 강한 기독교와 다른 종교를 흡수해서 공산당의 사회주의 목표 실현을 앞당기려고 온갖 노력을 다 쏟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치 독일교회와 현재 중국교회 비교사진. ⓒ한국 순교자의 소리

▲나치 독일교회와 현재 중국교회 비교사진.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VOM 최고경영자 에릭 폴리(Eric Foley) 목사는 이날 1930년대 독일 교회 예배당과 2019년 중국 교회 예배당 사진을 나란히 놓고 비교하며 "히틀러와 시진핑 모두 국기와 국가 지도자 사진을 예배당에 거는 것을 조건으로 종교의 자유를 약속했다. 당시 독일 정부 지도자와 당국자들의 연설과 오늘날 중국 정부 지도자와 당국자들의 연설을 비교할 때도 유사점을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히틀러가 신학의 '나치화'에 힘썼다면 시진핑은 중국의 기독교와 다른 종교가 외국 문화에 말려들지 않게 하는 명목으로 기독교의 '중국화'를 추진하고 있고, 모두 성경을 제대로 깨달으려면 다시 번역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신학자들을 앞세웠으며, 이를 반대하는 사람들을 체제 전복 혐의로 기소했다는 것이다.

에릭 폴리 목사와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목사는 두 시대의 두 국가의 정부가 내린 조치에도 불구하고 신실한 기독교인의 반응은 유사했다고 전하며 "안타까운 점은 독일 '고백 교회'가 기독교를 다시 정의하려는 히틀러에 반대해 바르멘 선언서를 작성했지만, 그리스도의 몸 된 전 세계 교회에서 단절되면서 자신들의 '고백 교회'가 나치 손에 박살나는 현실을 보며 고통받아야 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현숙 폴리 대표가 서명으로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현숙 폴리 대표가 서명으로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VOM은 똑같은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2018년 9월 중국의 439명의 목사가 종교의 자유를 선언한 '목사들의 공동성명: 기독교 신앙을 위한 선언서'(A Joint Statement by Pastors: A Declaration for the Sake of the Christian Faith)에 전 세계 교회가 함께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선언서는 전직 법학 교수이며, 중국 청두의 이른비 언약교회 왕이 목사 등이 작성했다. 왕이 목사와 이른비 언약교회 지도자들은 작년 12월 정부에 의해 감옥에 갇혔으며, 서명에 참여한 다른 목사들도 비슷한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이다. 한국 VOM은 "그분들이 시작한 선한 이 일을 우리 세계 교회 지도자들이 이어나가야 한다"며 "선언서는 중국에만 관계된 것이 아니라 기독교 신앙에 관한 것으로, 온전한 기독교 신앙이 언제, 어디서 공격받든지 우리가 함께 목소리를 높여야 할 것"이라며 서명 캠페인에 동참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웹사이트(https://chinadeclaration.com)에 2~3월 중 교회 이름과 본인 이름, 직책, 메일 주소를 기입하면 된다. 한국 VOM은 중국 목사 1명당 100명의 서명을 받는 것을 목표로, 총 4만3,900명 이상의 용기 있는 목회자와 지도자들의 서명을 받는 것을 목표로 기도 중이다. 세계 각국의 VOM과 동역 기관에도 캠페인에 동참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국 VOM은 "그러나 중국 지하교회 기독교인의 가장 크고 오랜 협력자인 한국 교회가 그 서명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서명은 개별 확인 후 서울에 있는 중국 대사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중국 439명의 목사가 서명한 '목사들의 공동성명: 기독교 신앙을 위한 선언서'의 네 가지 핵심 선언 내용.

1. 중국 교회는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며 계시라는 진리를 무조건 믿는다. 성경은 모든 의(義)와 도덕과 구원의 원천이며 최종 권위이다.
2. 중국 교회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길로 걷기를 열망하여 그 길로 걷기로 결단했다. 중국 교회는 믿음을 지키기 위해 고난을 겪고 순교한 앞선 세대 성도를 기꺼이 본받고자 하는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3. 중국 교회는 하나님이 세우신 중국 당국자들에게 기꺼이 복종할 것이고, 사회와 인간의 행위를 지배하는 정부의 권위를 존중할 것이다.
4. 그리스도께 속한 중국의 참된 모든 교회는 정교분리 원칙을 고수해야 하며, 오직 그리스도만이 교회의 유일한 머리임을 고백해야 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