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아프리카 차드서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실시

김신의 기자  ewhashan@gmail.com   |  

차드 소망소사이어티, i-Dream과의 협력관계 구축

▲차드에서 진행된 한동대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기념사진. ⓒ한동대 제공

▲차드에서 진행된 한동대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기념사진. ⓒ한동대 제공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아프리카 최빈국인 차드의 소망 소사이어티 차드, 유럽 동반성장 연구회인 i-Dream과 협력해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을 실시했다.

한동대 한윤식, 김윤선 교수와 유대현 연구원은 차드 수도인 은자메나에서 차드 청년 70명을 대상으로 차드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차드 청년들의 지속가능한 소득창출을 위한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을 진행했다. 본 교육에는 협력기관인 소망 소사이어티 차드의 박근선 대표와 현지 기업가들이 참여했으며, 현장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들을 어떻게 발견하고 소비자들과 소통을 통해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강의와 훈련을 실시했다.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현장. ⓒ한동대 제공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현장. ⓒ한동대 제공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현장. ⓒ한동대 제공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 현장. ⓒ한동대 제공
한동대 한윤식 교수는 기업가정신에 대한 강의를 진행해 참가자들의 비즈니스 마인드를 정립하였고, 차드의 기업 Mymoca의 창업자인 프랏멜레멩트 갈렙 대표는 차드의 경제 상황과 Mymoca 창업 스토리를 전달하여 예비청년창업자들이 차드의 상황과 현실에서 어떤 전략으로 창업을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한 전략을 제공했다.

한동대 김윤선 교수와 유대현 연구원은 비즈니스모델에 대한 강의와 훈련으로 참가자들이 사회 문제에서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발견하게 하고 궁극적으로 비즈니스 아이템을 개발 및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번 적정기술기반 기업가정신훈련에서 참가자들의 훈련을 도운 현지 기업가 오네짐 쿠이에는 “차드의 예비청년기업가들에게 꼭 필요한 훈련이 제공되었으며, 또한 참가자들을 통해 성공적인 창업 사례가 많이 나오리라고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참가자 아이메 도흐는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심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시장조사와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한 강의가 매우 새롭게 실제적인 강의였다”고 밝혔다.

한동대학교는 이후에도 소망소사이어티 차드와의 협력으로 이번 프로그램에서 개발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시키고 실행해 차드 청년들의 소득창출과 차드의 사회문제해결에 기여하고자 한다.

한편 유네스코 유니트윈(UNITWIN; University Twinning and Networking)은 선진국 대학이 개도국 대학들과 네트워크를 통해 개도국 대학교육 및 연구기관을 지원하여 지식 격차를 줄이고, 개도국의 자립능력을 길러주기 위한 목적으로 1992년 유네스코에 의해 창설된 프로그램이다. 한국에서는 한동대학교가 2007년 대한민국 최초의 유니트윈 주관대학으로 지정됐으며, 2014년 숙명여자대학교, 2017년 한국방송통신대학교가 유니트윈 주관대학으로 지정됐다.

* 한동대의 유니트윈 사업은 교육부 ODA사업의 일환으로, World Bank가 분류한 저소득국 중 정부의 중점협력국을 중심으로 개도국의 대학과 협약을 체결하여 대학의 역량강화, 지도자 양성사업, 지역개발사업 등을 추진해왔으며 개도국 내 지역 거점센터를 구축해왔다. 한동대는 현재 28개 개도국의 71개 대학 및 기관(‘18년 3월 현재)을 돕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