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기도회
▲한 교회의 수능기도회 모습. ⓒ광림교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전국 고사장에서 15일 일제히 치러진다. 이에 주요 교회들은 이날 '수능기도회'를 갖고, 수험생들과 이들의 부모를 위해 기도할 예정이다.

분당우리교회(담임 이찬수 목사)는 15일 오전 8시 40분부터 총 4회에 걸쳐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라는 주제로 수능기도회를 갖는다. 이찬수 목사가 직접 참석해 격려의 말을 전할 예정이다.

명성교회(담임 김하나 목사)도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베들레헴성전에서 수능기도회를 개최한다. 이 교회는 지난 11일 낮 3부 예배 때 '수험생들을 위한 축복기도'도 진행했었다.

이 밖에 소망교회(담임 김지철 목사), 광림교회(담임 김정석 목사),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오륜교회(담임 김은호 목사), 영락교회(담임 김운성 목사) 등 다수의 교회들이 이날 수능 첫 시험시간인 오전 8시 40분에 즈음해 수능기도회를 마련한다.

 

 

 

 

다만 우리들교회(담임 김양재 목사)는 수능이 끝난 후인 저녁 7시 30분 판교채플에서 '붙회떨감' 수능기도회를 진행한다. '붙회떨감'은 '붙으면 회개 떨어지면 감사'의 준말이다. "자기를 위하여 살고 공부하는 아도니야가 아닌, 하나님을 위하여 살고 공부하는 솔로몬 같은 청소년"이 되자는 의미에서 이렇게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