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래 목사(한국재난구호 이사장).
▲조성래 목사(한국재난구호 이사장).

남의 말 때문에 좋은 친구를 잃을 뻔한 일이 있었습니다. 근거 없이 함부로 뱉은 말 때문에 벌어진 사건이었습니다. 어느 날 평소 잘 알고 지내던 부부가 저희 가정을 방문했습니다. 그들 부부는 한 지도자에 관한 불평들을 늘어놓으면서 그가 여러 사람에게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는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 지도자는 평소 우리 부부가 존경하는 분이었기 때문에 충격이었습니다. 좀처럼 그 말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정말 그분에게 그런 면이 있단 말인가?

3일 후 그들이 또 찾아와 동일한 이야기를 반복해 들려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도 그분에게 그런 요구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존경했던 모든 것과 그동안 쌓였던 신뢰가 하루아침에 다 무너져 버렸습니다. 아내는 그분과 관계를 청산하자고 제의했습니다. 그래도 어떻게 하루아침에 그럴 수 있습니까? 좀 더 지내면서 우리의 마음이 편해졌을 때 서서히 정리하자고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를 찾아와 지도자를 헐뜯은 그들 부부가 역으로 그 지도자를 찾아가, 동일한 이야기를 전해 주면서 우리 부부에게 그런 내용을 들었다고 했다는 것입니다. 제가 본부에 연락해 지도자의 자리까지 내려놓게 할 것이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그 말을 전해 들은 친구가 화가 나 밤 12시에 찾아와 새벽 3시까지 다투게 되었습니다. 서로 존경하는 지도자에 관한 문제였기 때문에 심각한 일이었습니다. 아무리 변명을 해도 친구는 이해를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어처구니가 없는 모함이었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새벽 3시에 그 말을 그 친구에게 전해 준 분을 찾아갔습니다. 조목조목 대화를 나눴고, 이해를 한 그분은 우리 앞에 한쪽 말만 듣고 오해했다며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정황을 이해한 친구는 남을 모함하고 이간질한 그들을 찾아가 가만두지 않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부부는 분명히 그들의 잘못이지만 모든 내용을 불문에 붙이겠다고 했습니다. 그들의 말을 들어 준 우리의 잘못이라고 말입니다. 친구와 그분께 용서를 빌었습니다.

그 문제로 큰 교훈을 얻었습니다. 주님의 용서가 무엇인가를 서로가 나눈 시간이었습니다. 한 마디의 말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사람을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평소 어떤 말을 많이 쓰는가? 성경은 우리가 하는 말로 복록을 누린다고 합니다. "사람은 입의 열매로 인하여 복록을 누리거니와...(잠 13:2)" "사람은 입에서 나오는 열매로 하여 배가 부르게 되나니 곧 그 입술에서 나는 것으로 하여 만족하게 되느니라 죽고 사는 것이 혀의 권세에 달렸나니 혀를 쓰기 좋아하는 자는 그 열매를 먹으리라(잠 18:20~21)"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 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엡 4:29)"

말은 분명히 우리에게 중요합니다. 말로 우리의 행복도 불행도 만듭니다. 제가 늘 강조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나의 삶을 가리켜 맹세하노라 너희 말이 내 귀에 들린 대로 내가 너희에게 행하리니(민 14:28)"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을 하나님께서 다 듣고 계십니다. 그리고 그 말대로 현실이 되게 하신다는 말씀입니다. 평소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에 따라 말을 하게 되고, 말은 곧 행동을 만듭니다.

"혀는 곧 불이요 불의의 세계라 혀는 우리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생의 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불에서 나느니라(약 3:6)" 부정적인 말, 비판과 험담, 근심과 염려의 말, 모두가 나를 불행하게 만드는 지옥불입니다. 여러분 곁에는 어떤 사람이 있습니까? 믿음이 살아 있는 가정과 교회에는 아름다운 말이 있습니다. 행복한 말이 있습니다. 그 말을 먹고 우리는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