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음색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뮤지션 로이킴이 12월 4일(목) 컴백을 앞두고 패션매거진 쎄씨의 12월호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여자친구를 위해 직접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드는 로맨틱한 연인을 컨셉으로 한 이번 화보에서, 로이킴은 특유의 유머러스한 성격으로 매컷마다 밝고 장난기 가득한 남자친구의 모습을 잘 드러냈다.

화보 촬영 후 한강 공원에서 이어진 인터뷰 또한 로이킴의 털털한 성격 덕분에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는 후문. 그는 데뷔 이후 가수로서의 삶에 대해 “앞으로 오랫동안 음악을 하며 뮤지션으로 사랑받고 싶다”는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음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상 절실하지 않은 사람은 없어요. 가수가 된 이후에 좋았던 일과 슬프고 아팠던 일을 비교해 보면 전자가 훨씬 더 많아요. 슬픈 일이 감정 소모가 커서 그렇지 행복한 일이 더 많았다는 걸 잊지 않으려 해요.”

정규 2집 ‘홈(HOME)’ 이후 1년 2개월 만에 컴백하는 로이킴은 ‘북두칠성’을 통해 그 동안 함께 했던 기타(포크송)를 잠시 내려놓고 처음으로 발라드를 시도했다. 

12월 18일(금)~20일(일) 연세대학교 백양콘서트홀에서 연말 콘서트까지 앞두고 있어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가운데 유쾌한 모습을 보여준 로이킴의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 매거진 쎄씨 1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