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크리스천투데이 DB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하 종자연)이 이번에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7일 오전 국제친선조찬기도회에서 했던 “하나님 이외에는 어떤 것에도 매이지 않는다. 중독은 하나님 이외에 매이는 것”이라는 발언을 문제 삼았다.

종자연은 ‘자신의 신을 믿지 않는 대다수 국민들을 중독자로 매도하는 반사회적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또 공인 신분을 망각하고 국민들 대다수를 중독자로 매도했다”며 “황우여 대표 자신은 중독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지만, 오히려 지독한 중독으로 공사도 구분 못하고 그것 없이는 어떠한 표현이나 말도 구사할 수 없어 생활이나 활동을 하지 못하는 상태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황우여 대표의 지독한 종교적 편견은 이미 과거부터 정교분리 위반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다”며 “정부 여당의 대표로서 개인의 신앙을 표현할 때는 공인의 입장을 고려하여 신앙적 표현을 삼가야 함에도, 종교갈등을 부추기는 발언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하는 것을 보면 겸손과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겨야 할 공당의 대표로는 자격미달”이라고 했다.

종자연은 “자신의 신 이외에는 모두 부정되는 사회를 꿈꾸는 황우여 대표가 과연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공당 대표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더 이상 국민들을 자신의 신앙심을 드러내는 대상으로 전락시키지 말고, 국민 앞에 사죄하길 바란다”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