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하 종자연)이 이번에는 고려대 김병철 총장과 카이스트 주대준 전 부총장에게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1년 전 미래목회포럼이 “국가인권위원회는 종자연의 연구용역을 즉각 취소하라”며 낸 광고에, 이들 두 사람의 이름도 함께 올라갔기 때문이다.

종자연은 두 인사에게 “공인으로서 공적 직함을 이용해 개인의 종교적 신념을 드러내는 행위가 정당한가”, “연명에 참여할 때 ‘(부)총장’이라는 직함을 사용한 것에 대해 학교 내부의 의견을 수렴하여 민주적 절차에 의해 참가 여부를 결정하고 참여했는가”를 질문했다. 또 종자연에 대한 평소 입장을 밝혀 달라고도 했다.

종자연은 “고려대나 카이스트가 개신교를 건학이념으로 하는 대학교도 아니고, 더욱이 다른 사립대학도 아닌 국립대학임이 분명한데 개신교계의 일방적 주장을 홍보하는 일간지 광고에 공개적으로 참가하는 것은 공적인 직함을 사용해 사적인 종교적 신념을 표명하는 것으로, 공인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주장했다.

1년 전 일을 이제 와서 제기하는 이유로는 “당시 바로 질의서를 보내지 못한 것은, 국가사업으로 진행되는 연구가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