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가 종교인 과세를 백지화했다고 조선일보가 16일 단독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종교인 과세 문제는 현 정부에서 추진할 문제가 아니다”며 “이 문제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보고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번 주 중 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하면서 백지화 방침을 공식화할 것”이라며 “종교인 과세를 강행해도 세수 증가 효과는 크지 않은 반면 성직자를 ‘근로자’로 규정하는 데 대한 종교계의 거부감이 커서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세제 당국인 기획재정부는 이번 주 내에 종교인 과세 방침을 제외한 소득세법 시행령을 입법 예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조선일보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