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과 진보정의당 소속 야당 의원들이 동성애자 간담회에 공동 주최자로 이름이 오르는 등 동성애를 옹호한다는 논란이 인 데 대해, 기독교유권자연맹(상임대표 김규호 목사)이 동성애를 반대하며 민주당과 진보당의 야당 의원을 성토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기독교유권자연맹은 성경적 가치관 실현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현명하게 투표할 것을 호소하고자 결성된 단체다.

동 연맹은 ‘동성애 조장에 앞장서는 민주통합당과 진보정의당을 강력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대선을 앞둔 12월 13일, 민주통합당 김진표 종교특위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동성애·동성혼의 법제화에 반대하는 기독교계의 주장에 깊이 공감하며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 법률이 제정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통합당 소속 의원들의 이러한(동성애 옹호) 행태는 국민과의 약속을 기만하는 행위이며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계를 무시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한 연맹은 국회에서 열린 ‘게이유권자파티’라는 단체의 동성애자 정치세력화 토론회에 민주당 다수의원이 참석한 것과, KBS JOY의 트랜스젠더 토크쇼 방송보류 결정에 대해 여러 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규탄 성명을 발표했던 일을 비롯, 진보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성소수자(동성애)’ 항목을 삭제한 것에 반발하여 10명의 국회의원들과 함께 2008년 국회의원 발의로 재상정했고, 같은 당 박원석 의원도 동성애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한 일 등에 대해,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계의 지탄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연맹은 “우리는 소위 진보라는 이름으로 서구의 잘못된 성윤리관인 동성애 옹호사상을 우리사회에 무분별하게 이식하려는 무책임한 행태에 분노한다”며 “군대와 학교에서 동성애를 마음대로 할 수 있도록 법으로 보장하고 동성애가 잘못된 성윤리이며 종교적 죄악이라고 말하는 순간 감옥에 보내는, ‘동성애차별금지법’ 같은 악법에 대해서는 도저히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선 때, 동성애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임하겠다는 입장 표명이 있은 후 선거가 끝나자마자 종교계와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민주통합당의 행태에 대해서 우리는 분노한다”며 “자칭 인권을 최우선시로 하는 진보라는 국회의원들이 국민들에게 근심을 끼치는 동성애인권에 대해서는 이렇게도 관심을 가지면서 전세계적인 중요 인권 이슈인 북한인권과 중국 땅에서 유리방황하는 탈북동포의 인권에 대해서는 한 마디로 하지 않는 이중성에 대해서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민주통합당과 진보정의당의 잘못된 성윤리인 동성애의 옹호행태를 강력규탄하며 동성애 조장을 즉각 중단할 것과 북한인권법을 제정에 앞장서 우리 민족의 인권의 가치를 드높이는 데 앞장서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