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삼 칼럼] 사람이 생존하는 길

오유진 기자  yjoh@chtoday.co.kr   |  

▲전의신학연구원 신원삼 원장.

▲전의신학연구원 신원삼 원장.
누구나 행복하게 살고 싶고, 누구나 행복하여야 함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인간에게 너무나 비참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한 비극들은 피할 수 없는 것일까? 이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은 이사야 선지자로 하여금 그 말씀을 대언(代言)케 하셨다.

“하늘이여 들으라 땅이여 귀를 기울이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자식을 양육하였거늘 그들이 나를 거역하였도다 소는 그 임자를 알고 나귀는 주인의 구유를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나의 백성은 깨닫지 못하는도다 하셨도다 슬프다 범죄한 나라요 허물진 백성이요 행악의 종자요 행위가 부패한 자식이로다 그들이 여호와를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를 만홀히 여겨 멀리하고 물러갔도다…….”(사 1:2-9)

이상의 하나님의 말씀에서 인간은 무엇인가 깨닫고 깊이 반성하여야 한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양육하셨지만 인간이 하나님을 거역하였다는 것이다. 금수(禽獸)는 주인을 알지만 인간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고 하나님을 만홀(漫忽)히 여겨 버리며 멀리 물러갔다는 것이다.

거기에다 행위가 심히 부패하여 더욱 더욱 패역(悖逆)하여진다는 것이다. 만일 하나님께서 인간을 불쌍히 여기사 조금 남겨두지 아니하셨더면 소돔성과 같이 흔적도 없이 멸망하였을 것이라는 말씀이다. 인간이 재앙을 당하였든지 아직 당하지 아니하였든지 인간에게 임하는 재앙은 이와 같은 이유가 있다는 뜻이다.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께서 인간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그것을 누구에게든지 주시는 것을 모르고(참고 단 4:17) 자신들이 나라를 다스리는 줄 알고 우쭐대는 정치인들, 거리의 선지자는 찾아 볼 수 없고 한결같이 화려하고 웅장한 교회당 안에서 교리만 역설하는 종교인들, 먹고 입고 쓸 것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인데 한 번도, 한 가지로도 감사할 줄 모르고 우상을 섬기며 미신에 빠진 백성들, 인간 생존의 원리는 상부상조(相扶相助)에 있건만 취할 수 있는 껏 취하여 쌓아 놓은 기업인들, 보기 흉할 정도로 지나친 이권을 위하여 물리적 행동을 서슴치 않는 노동조합의 간부들, 한껏 먹고 마시고 취하고도 다시 온 몸을 드러내며 살 빼기 운동을 하는 한량들, 상상도 못할 고가(高價)의 옷을 몸에 휘감고 온종일 백화점을 드나드는 여인들, 이것이 세상이다. 이러한 세상에 하나님이 재앙을 내리신들 인간이 할 말이 있겠는가?

태양빛을 인하여 하나님께 감사한 일이 있는가? 토지 소산으로 곳간에 채우고 하나님께 감사한 일이 있는가? 한 순간도 마시지 못하면 죽게 되는 그 공기의 귀함을 알아 하나님께 감사한 일이 있는가? 바다에 풍족한 어족을 보면서 하나님께 감사한 일이 있는가? 이러한 말이 헛소리로 들리는가?

인간이 살 길은 세 가지 길밖에 없다. 첫째는 하나님의 긍휼에 대하여 감사함을 알아야 한다. “여호와께 감사하라 그는 선하시며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시 136:1).

둘째는 하나님의 면전에 진심으로 회개하여야 한다. “너희는 이 갈릴리 사람들이 이같이 해 받음으로써 모든 갈릴리 사람들보다 죄가 더 있는 줄 아느냐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니라 너희도 만일 회개치 아니하면 다 이와 같이 망하리라”(눅 13:2-3).

셋째는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 드려야 한다.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 네가 나를 영화롭게 하리로다”(시 50:15)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