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위기관리재단(이사장 이시영, KCMS)이 2011년도 연말에 체계적인 선교사 위기관리시스템 정착사업의 일환으로 “선교단체 위기관리현황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와 함께 특별히 ‘이슬람 2011 테러 통계’(전호진 고문)를 발표했다.


‘평화의종교’라는 단체는 해마다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이나 과격주의자들이 자행한 테러리스트를 발표해 왔다. 그 리스트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1년도 무슬림들로 인하여 일어난 테러는 총 1,832건이며 사망자는 8,075명이다.

이 중 기독교(가톨릭 포함)인들을 대상으로 한 테러는 총 144건에 사망자 937명이다. 기독교 신자가 당한 가장 큰 테러는 지난해 11월 4일 나이지리아 포티스쿰에서 약 2백명의 무장 무슬림들이 “알라는 위대하다”(알라 아크바-)를 외치면서 폭탄을 투척, 125명을 살해한 사건이다. 이들은 6개의 교회와 경찰서를 습격했다.

대부분 테러가 주로 이슬람 국가에서 더 많이 일어난다. 이라크에서 444건, 파키스탄 391건, 아프가니스탄 245건, 태국 175건, 나이지리아 149건, 소말리아 75건, 예맨 57건 등이다. 이것을 볼 때, 무슬림 테러의 최대의 희생자는 기독교 신자만이 아니라 도리어 같은 무슬림들이다.

알 카에다 테러는 동남아로 무대가 옮겨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인도네시아에서 일어난 테러는 주로 기독교로 대상으로 한 것이며, 태국에서는 불교를 대상으로 일어나고 있다. 필리핀 민다나오의 과격 무슬림들은 기독교를 대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 캄보디아에서도 수 년 전 테러가 일어날 뻔했는데 미국 정보부가 이를 발각하여 차단했다.

또한 주캄보디아 미국대사관은 50만 짬족 무슬림 동네가 동남아 테러의 은신처가 될 수 있다고 판단, 이를 사전에 막기 위하여 2011년 라마단 기간이 끝나는 날 짬족 무슬림 지도자 200명을 초청하여 만찬을 베풀기도 했다.

한편 30개 선교단체들이 이번 설문조사에 응답했는데, 선교단체들 가운데 19개 단체가 위기관리 담당자들이 있다고 대답했고, 11단체가 없다고 했다. 또 위기관리 담당자가 있는 19개 단체 가운데 담당자의 근무 형태에 대해서 17명이 업무의 일부라고 대답했으며, 전임 담당자는 2개 단체에 있었다.

단체 위기관리 담당자 근무기간을 살펴보면, 1~3년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1년 이하도 4명, 3년 이상의 경험자는 5명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제공=기독시보 webmaster@ch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