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언론회 논평] 사회적 관심과 인성교육을 강화해야

류재광 기자  jgryoo@chtoday.co.kr   |  

학원 폭력의 문제가 심각하다. 지난 해 12월 말 대구에서 한 중학생이 친구들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자살한 사건으로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 각지에서 학원 폭력의 문제들이 계속 불거져 나오고 있어 심히 우려케 된다.

그 사례들도 금품 뺏기나 상납과 같은 금전적 문제에서부터 성폭행이나 인권, 인신 학대와 모독 등 기성세대의 범죄를 능가하는 형태들을 띠고 있어, 충격을 더해 주고 있다. 지난 1년간 청소년 가운데 10명 중 1명꼴로 학원 폭력을 경험하고 있고, 한해에 학교 폭력 상담만 15,000여 건에 이른다고 하니 그 심각성은 두말 할 필요가 없게 되었다.

이렇게 학교 폭력이 증가하는 이유는 첫째는 학부모와 교사들의 인성교육 경시와 학업성적 지상주의가 빚어낸 필연적인 참담한 결과이다. 현재 우리의 교육은 ‘한 인격체를 길러내는’ 과정이라기보다, 성적(成績)과 경쟁을 부추기는 것을 우선하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는, 학원폭력이 되고 있는, 강자가 약자를 괴롭히는 것이 얼마나 비겁하고 비인간적인가를 가르쳐야 한다. 특히 가해자 학생들에게 이러한 교육을 시켜야 한다. 그러나 우리의 교육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학교에서 서로 돕고 아껴주는 것이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인간의 도리라는 것을 가르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이를 도외시하는 것이다. 이제라도 학교와 가정, 사회와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인성교육에 관심을 갖고 실행해야 한다.

둘째는 학원 폭력에 대한 처리의 미흡이다. 현행 학원 폭력의 처벌문제는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하여 강력하게 처리되어야 하는데, 가해자들이 학원 폭력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할 정도로, 가벼운 것에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

셋째는 사회적 환경의 문제이다. 우리 주변에서 청소년들이 폭력을 학습할 수 있도록 하는 게임이나 인터넷 등이 널려 있는데, 거기에다 SNS 등을 통해 학원폭력이 조직화되고 범죄화 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도 병행하지 않으면 어린 학생들이 폭력성을 학습하는 병폐를 감소시키기는 어렵다고 본다.

그리고 네 번째는 교육 현장의 붕괴에 대한 조장 때문이다. 지난달에도 서울시 의회가‘학생인권조례’를 통과시켰는데, 학생인권조례는 학생들의 인권만을 강조한 나머지, 교권을 무너뜨리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본다. 즉 학생을 지도해야 할 교사와 학생이 수직적 갈등 관계에 있게 되다보니, 수평적 바른 친구관계를 교육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것이 된다.

그리고 교권에 대한 학부모들의 지나친 간섭도 학교 교육을 어렵게 한다고 한다. 학부모들은 자기 자식이 중요한 만큼, 다른 자녀와 교육 전체도 중요함을 이해해야 한다. 최근에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하여 교사들이 아예 교권과 교직을 포기하는 사례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은 ‘교권 침해’의 결과라고 본다.

이 시대의 학생들은 다음 세대의 주역이며, 국가의 미래이다. 그런데 여러 가지 이유로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인성교육을 시키지도 못하면서, 그들이‘바른 인격체’로 성장할 것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본다.

이제 학원폭력의 근절을 위해서는 정부에서도 문제가 될 때만 호들갑을 떨지 말고, 지속적으로 학원폭력의 문제가 어디에 있는지를 살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또 학부모, 학교, 교사 등 교육의 실체들이 교육의 미래를 생각하여‘인성교육’을 중시하는 한 가지 목표를 지향해 나가야 한다.

기독교계에서도 학원 폭력의 심각성을 알아, 전국 교회의 주일학교에서부터 바른 신앙과 인격교육을 시켜야 하고, 각 지역에서는 교회들이 앞장서서 학원 폭력을 근절시키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 또 기독교 학교는 어느 학교보다도 학원 폭력이 없는 <노 바이런스 스쿨 존(No Violence School Zone)>을 만들도록 시범을 보여야 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