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인웅 목사는 이번에 아쉽게 무산된 봉사단-한희년-기사협 3자간 통합을 중재했던 인물이다. ⓒ송경호 기자
손인웅 목사에게 인터뷰를 제안했을 당시에는 사실 한국교회봉사단(대표 김삼환 목사·단장 오정현 목사, 이하 봉사단)-한국교회희망연대(상임대표의장 최이우 목사, 이하 한희년)-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회장 손인웅 목사, 이하 기사협)간 통합 논의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으려는 것이 목적이었다. “한국교회가 봉사로 하나된다”라는 측면에서 상당한 관심을 모았고, 그 논의의 가교 역할을 바로 손 목사가 담당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봉사단과 기사협까지의 통합은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뜻밖에 인터뷰를 불과 며칠 앞두고 한희년과의 통합 논의가 결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교회 안에서 ‘연합과 일치운동’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실감하는 순간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인웅 목사는 통합 결렬에 대한 소감을 묻자 “그렇게 부정적인 상황은 아니다”라며 담담하게 답했다.

손 목사는 “봉사단과 기사협은 아무 문제 없이 이미 화학적으로 통합됐다”며 “기사협은 전문성을, 봉사단은 교회 연대이기에 기동성과 동원력을 갖고 있다. 그 둘이 만나면 시너지가 엄청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한희년에 대해서는 “시기상조였던 듯하다”며 “수평적 조직이라든지 중소형교회 중심이라든지 한희년이 가진 특징을 우리는 잘 몰랐다”고 했다.

손 목사는 “한희년의 특성도 대단히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사안별로 협력할 것임을 시사했다. 손인웅 목사는 “서로의 특징을 살려서 한희년이 잘하는 일이라면 봉사단이 돕고, 봉사단이 잘하는 일이라면 한희년이 도우면 될 것”이라며 “애초부터 기구적 통합이냐 사안별 연대냐 논의했었는데 결국 후자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손 목사는 “그러나 (한희년과의 통합 결렬이) 기득권을 고집해서 안 된 것이 아니기에 지금이라도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언제든 통합 논의가 다시 이뤄질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