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빈석에 자리한 고수철 목사. 교무처장으로부터 “감독회장 당선자”로 소개받았다. 오른쪽에는 김외식 전 총장 사모와 김홍기 신임 총장 사모. ⓒ 송경호 기자

감독회장 선거가 ‘두 명의 당선자’ 논란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7일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열린 총장 취임식에서 고수철 목사(흑석동제일교회)가 감독회장 자격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고 목사는 행사 초반부터 내빈석 제일 앞줄에 자리를 배석받았으며 고 목사의 좌측에는 김외식 전 총장의 사모와 김홍기 신임 총장의 사모가 자리했다.

행사가 모두 마무리될 즈음 장왕식 교무처장이 ‘알리는 말씀’에서 이날 참석한 내빈을 소개했으며 장 교무처장은 “감독회장에 당선되신 고수철 당선자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고 목사를 소개했고 주변에서는 잠시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고 목사는 예배의 모든 순서가 마친 이후 김홍기 신임 총장 등 단 위에서 내려오는 내빈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으며 함께 논란의 중심에 있는 김국도 목사(임마누엘교회)의 친형인 김선도 감독(광림교회)과도 악수를 나눴다. 하지만 이날 김국도 목사는 자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