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에 있는 릭스미술관 전경

안동대 미술학과 서성록 교수는 렘브란트 탄생 400주년을 맞아 지난 3일부터 8박 9일간 아들과 함께 네덜란드를 방문했다. 렘브란트(Rembrandt Harmensz van Rijn,1606-1669)는 ‘새로운 미술의 지평을 연 장본인으로, 탈 많았던 종교미술을 생동하는 프로테스탄트 정신으로 전환해 발전시킨 위대한 화가’라는 평을 받는 개신교 최고의 화가다. 서 교수는 지난 2001년부터 본지에 ‘서성록의 렘브란트 기행’이라는 제목으로 렘브란트의 삶과 예술에 대해 30여 차례 기고한 바 있으며, 그것을 바탕으로 책을 펴내기도 했다(도서출판 재원 「성서그림 이야기-렘브란트」). 본지는 서 교수의 네덜란드 탐방기를 6회에 나누어 게재한다.


렘브란트 탄생 4백주년을 맞아 네덜란드를 찾았다. 여러 나라의 미술관을 방문해 봤지만 이번만큼 들떠본 적도 없다. 소풍 가듯 설레는 마음으로 튤립과 풍차의 나라로 달려갔다.

스키폴공항에 도착하자 이국인에게 호의를 베풀어준 사람은 연세가 지긋이 드신 공항 안내원이었다. 암스테르담 시내로 들어가려는 여행객에게 차표를 구입하는 법과 어디서 기차를 타야 하는지 친절히 알려주었다. 덕분에 네덜란드의 관문을 지나 편안히 호텔에 여장(旅裝)을 풀고 첫날밤을 지낼 수 있었다.

다음날 아침 나의 발걸음은 어느새 릭스미술관(Rijks Museum)으로 향하고 있었다. 17세기 네덜란드의 부귀와 영화를 상징하는 예술품과 수공예품을 전시하는 <매스터피스 Masterpieces>전을 관람하기 위해서다.

릭스미술관은 미술품과 역사유물을 1백만점 이상이나 소장하고 있는 곳으로 네덜란드 최고의 미술관으로 손꼽힌다. 시기적으로 보면 1,400년에서 1,900년까지를 망라하는 미술관이며 근래에는 20세기 미술품까지 소장품의 범위를 넓혀가는 추세다.

<매스터피스>전은 황금기로 불리는 17세기 네덜란드의 미술과 공예품을 주종으로 하였다. 안내책자를 보니 17세기 걸작품 중에서도 그 진수만을 선별해 놓았다고 한다. 해양 무역을 주름잡았던 것으로 짐작되는 상선의 모형,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델프트산 도자기, 고급 인형, 은세공품과 목가구, 유리 제품 등을 위시하여 황금기를 빛낸 베르미어(Vermeer), 프란스 할스(Frans Hals), 야곱 반 루이스달(Jacob van Ruisdael), 얀 스텐(Jan Steen), 얀 반 호이연(Jan van Goyen) 등의 명화를 감상할 수 있었다.

이처럼 위대한 예술을 낳을 수 있었던 직접적 계기는 상업적 번영과 해양무역의 발전 때문이라고들 말한다. 17세기 네덜란드는 전세계 해상권을 제패할만큼 강대국이 되어 있었고 게다가 뛰어난 상술을 발휘하여 주변 나라들의 부러움을 샀다. 암스테르담의 인구만 해도 16세기말 겨우 3만명에 불과하던 것이 1600년에는 5만명으로, 그리고 1640년에는 무려 22만명으로 불어났다. 유럽 각지에서 프로테스탄트의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과 경제적 부유를 향해 몰려든 사람들로 암스테르담 거리는 크게 붐볐다.

종교개혁을 성공시킨 네덜란드는 정신적·물질적 측면에서 다른 나라에 견줄 수 없는 부유함을 거머쥐었다. 암스테르담 시민들이 얼마나 윤택한 생활을 했는지 거의 모든 가정에서 그림 걸어두기를 즐겼다고 한다. 철물을 다루는 사람에서부터 제빵사, 심지어 소 잡는 사람까지 그들의 가정 혹은 일터에 고가 내지 염가의 작품을 걸어두어 장식으로 삼았다고 한다.

▲렘브란트,<사도바울로서의 자화상>,유화,1661
릭스 미술관 실내에는 그 시기의 영화를 짐작할 수 있는 작품들이 그득 걸려 있었다. ‘화란파의 정수’라 할 수 있는 렘브란트의 작품도 진열되어 있었다. 저 유명한 <야경>(1642)이나 <암스테르담 직물상인들>(1662)도 대단했다. 이 작품들은 렘브란트의 대표작임에 틀림없으며 그의 뛰어난 회화솜씨를 감상하는데 전혀 손색이 없으나 <사도 바울로서의 자화상>(1661)만큼 마음을 사로잡지는 못했다.

이 작품은 위의 두 작품에 비해 사이즈도 작고 색깔도 화려하지 않다. 주제를 생각하지 않고 보면 어느 평범한 노인을 묘사한 것으로 스쳐지나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은 이제 55살을 맞은 화가의 초상을 사도 바울에 빗대어 나타낸 것이다. 오리엔트식 터번을 쓴 바울은 가슴에 검(말씀의 검)을 품고 있으며 오른 손으로 그가 쓴 서신을 쥐고 있다. 정면을 응시하며 또렷한 눈빛으로 감상자에게 무슨 말인가 건네고 있다. 화가로서의 삶보다 바울처럼 영적 진리를 전하며 살고 싶어했던 렘브란트의 예술정신이 그대로 묻어나는 작품이다.

평소 렘브란트는 바울을 존경했던 것 같다. 이 그림 말고도 수차례 더 바울을 그린 적이 있기 때문이다. 17세기 네덜란드의 문화적 번영은 단순한 경제적 부의 산물이 아니라 경건한 기독교 신앙에서 배태된 고귀한 결실이요 영적 풍요로움의 표시임을 확인시켜 주었다.

/서성록 교수(안동대 미술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