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북스 | CTTV | 시작페이지로
해외판 | 신문구독 | 신문PDF | 로그인 | 회원가입
 
"예 할 때 예 하고 아니오 할 때 아니오 하라" (마 5:37)
북스    |    cttv    |    마이블    |    e-church    

‘신이 보낸 사람’, 해외 반응도 뜨거워

신태진 기자 tjshin@chtoday.co.kr   | 신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14.02.21 20:07   
“유럽과 동남아 등서 구매 문의 잇따라”… 이산가족 상봉도 한몫

영화 ‘신이 보낸 사람’(김진무 감독, 태풍코리아)에 대한 해외 반응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인기가 뜨겁다. 제작사인 태풍코리아는 21일 “해외 각국에서 ‘신이 보낸 사람’의 구매 문의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제작사측은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이탈리아와 태국 등 유럽과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영화의 구매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최근 국제 사회에서 북한 인권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때마침 국내 정치권은 물론이고 각계각층의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신이 보낸 사람’에 대한 해외 영화 관계자들의 구매 문의가 급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신이 보낸 사람’이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리얼하게 재구성한 만큼, 해외 영화팬들에게도 충분히 매력적으로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이산가족 상봉 등으로 인해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신이 보낸 사람’은 북한에서 몰래 신앙을 지켜나가는 지하교회 교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처참한 인권 유린의 상황과 그 안에서의 다양한 신앙인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개봉 2주차에 접어든 ‘신이 보낸 사람’은 입소문을 타면서 개봉 1주일 만에 누적관객 20만을 돌파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
기사보내기

댓글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댓글전체(1개)
chin whild
2014.02.23
이 영화는 북한 인권을 다루면서도 실상은 하나님의 복음을 조롱하는 반기독교 영화입니다. http://whild.tistory.com/286 제 블로그에 쓴 리뷰글입니다. 아직 영화 안보신 분들은 참고 바랍니다.
  1   
가장 많이 본 기사
  • 오 늘
  • 문화
  • 최다댓글
회사소개  |  구독신청  |  후원신청  개인정보취급방침  |  편집자에게 광고안내 02)598-4578  |   대표전화 : 02)598-4564  |  Fax : 02)6008-4204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 시티빌딩(혜화동)  /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