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북스 | CTTV | 시작페이지로
해외판 | 신문구독 | 신문PDF | 로그인 | 회원가입
"예 할 때 예 하고 아니오 할 때 아니오 하라" (마 5:37)
북스    |    cttv    |    마이블    |    이처치    |    이슈토론

UMC 한인총회 신임 총회장에 안명훈 목사

뉴욕=김대원 기자 nydaily@gmail.com   | 뉴욕=김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4.20 07:25   
‘영성과 리더십’ 주제로 진행… 탈북자 인권 결의안도 발표키로

▲UMC 한인총회 정기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미국연합감리교회(UMC) 한인총회 신임총회장에 뉴저지 아콜라연합감리교회 안명훈 목사가 선출됐다. UMC 한인총회는 18일(이하 현지시각) 힐튼 우드클리프 레이크 호텔에서 정기총회 회무를 진행하고 차기 총회장을 선출하는 한편, 나머지 임원진 구성은 회장단에 일임했다. 직전총회장은 달라스연합감리교회 이성철 목사였다.

▲신임총회장 안명훈 목사
안명훈 목사는 소감을 통해 “귀한 시기에 귀한 직책을 맡겨주심에 감사하다.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하거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보다는, 현재 UMC 한인총회 내에 있는 기관들과 더욱 협력할 수 있는 새로운 맵을 만들어보고자 한다”며 “서로 협력할 부분이나 관심 가질 부분을 공유하고, 또 개선할 점을 개선해서 UMC 한인총회의 모임에서 모두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안명훈 목사는 “UMC 한인총회 내에는 좋은 모임과 단체들이 많다. 한인들을 섬기는 목회자, 타인종을 섬기는 목회자, 여성 목회자, 사모 모임, 원로목사 모임, 감리사 모임, 목회자학교 등의 각자의 훌륭한 모임들이 서로 더욱 긴밀해질 수 있도록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또 18일 진행된 정기총회에 찬석자들은 UMC 한인총회 명의로 탈북자의 인권을 보호하는 결의안을 발표하기로 하고 이를 통일위원회에 일임했다. 이는 통일위원회의 보고 과정에서 탈북자들의 현실에 대한 언급이 나오자 회원들이 결의안을 요청하면서 이뤄진 것이다. 구체적인 문구 내용은 통일위원회가 작성, 발표하기로 했다.

이밖에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교회 개척을 위한 1천교회 캠페인 진행상황과, 이 캠페인을 지원하는 목회자학교에 대한 보고가 비중있게 다뤄졌다.

‘영성과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UMC 한인총회는 16~19일 3박4일간 뉴저지 아콜라연합감리교회와 힐튼 우드클리프 레이크 호텔을 오가며 진행됐다. 이번 한인총회는 한국의 부광교회 김상현 목사를 주강사로 매일 저녁 저녁집회를 비롯해, 각종 특강과 세미나가 열리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특히 부활절의 기쁨을 안고 지역에서 목회자들과 평신도 지도자들은 한 자리에 모인 것으로, 아콜라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에서 정성껏 준비한 초청만찬으로 개회됐다.

또 이번 한인총회에는 두 명의 한인감독인 정희수 감독과 박정찬 감독을 비롯해 뉴저지연회 Sudarshana Devadhar 감독과 총회세계선교부의 Thomas Kemper 총무, 드류신학교의 최초 아시안 Dean인 Dr. Jeffrey Kuan이 참석해 한인연합감리교회의 활발한 사역을 치하하는 한편, 연회와 기관, 신학교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함께 발전해 가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
기사보내기

댓글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댓글전체(0개)
 
가장 많이 본 기사
  • 오 늘
  • 선교
  • 최다댓글
회사소개  |  구독신청  |  후원신청  개인정보취급방침  |  편집자에게 광고안내 02)598-4578  |   대표전화 : 02)598-4564  |  Fax : 02)6008-4204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 시티빌딩(혜화동)  /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