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북스 | CTTV | 시작페이지로
해외판 | 신문구독 | 신문PDF | 로그인 | 회원가입
 
"예 할 때 예 하고 아니오 할 때 아니오 하라" (마 5:37)
북스    |    cttv    |    마이블    |    e-church    

“교회가 한 주 버틸 신앙만 줘선 안돼”

김근영 기자 gykim@chtoday.co.kr   | 김근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08.03.12 07:22   
권혁빈 교수, 포럼서 반지성적 태도 지적
▲권혁빈 교수는 세상과의 대화를 단절한 채, 안으로만 파고드는 교회가 되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근영 기자

“대다수의 교회가 대학에서 배우는 지성과 논리, 합리성의 영역을 무시해온 태도를 바꿔야 한다.”

권혁빈 교수(횃불트리니티신대)가 10일 오후 서빙고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기독교 변증학 포럼(목회와 신학 주최)에서 교회 내에서 지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권 교수는 ‘지성으로 신앙을 말하다’는 주제 강연에서 “기독교가 질문 자체를 무시하고 교회 안으로만 파고들 때 설득력, 정당성을 잃게 된다”며 “교회에 와서 위로받고 한 주 버티는 신앙을 주는 것, 이것이 한국교회와 복음주의 교회가 저지르고 있는 실수”라고 지적했다.

권 교수는 사회 속에서 지속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비결로 네덜란드 자유대학을 설립한 아브라함 키퍼의 사례를 들었다. 네덜란드 사회는 이 대학을 통해 상아탑에서 지속적으로 기독교 정신을 이어왔다.

권 교수는 “유럽 역사를 볼 때 지성을 무시한 열정적 부흥운동의 뒤에는 언제나 자유주의가 일어났다”며 “반지성적일 경우, 지식인이 따르지 않아 사회가 변화되지 못하고, 결국 신앙을 이성의 영역으로 지나치게 끌어내리는 자유주의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세상과의 소통 문제에 접근할 때에도 “그들은 A라는 문법으로 얘기하는데 우린 B라는 문법으로만 얘기할 수 없다”며 “담대한 선포도 있어야 하지만 대화나 질문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실수를 범해선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교회가 반지성적일 때 생길 수 있는 문제로 세속주의 가치관에 대항할 힘을 상실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동성연애와 같은 사회 문제에 대처할 때도 “‘우린 이렇게 믿는다’는 문법이 아닌, 설명하고 이해시켜 우리의 생각을 받아들이는 통로를 여는 것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성주의는 ‘불완전한 자신을 절대 기준으로 삼은 점’이, 합리주의는 ‘과거의 통계이지 미래의 가능성을 포함하지 못한다는 점’이 한계이며, 신앙주의는 오히려 믿음을 지나치게 주관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권 교수는 이를 위해 신앙과 이성이 서로를 보완하고 견제할 수 있는 ‘비판적 합리주의’를 제시했다. 권 교수는 “신앙과 이성이 서로를 보완하고 견제해주는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이성의 출발점이 항상 신앙에 있다는 걸 일깨워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
기사보내기

댓글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댓글전체(4개)
didqks
2008.03.18
한국에는 교회만 있고 목사만 있지 기독교 신앙은 없다.
교회우상주의자 목사들이
교회 = 하나님이라는 것만 가르치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철수
2008.03.14
좋은 말이구먼. 반이성주의적 교회가 넘치니 이단도 들끓지. 제대로 가르켜야지... 우리나라처럼 새벽예배, 수요예배 까지 있는 나라도 없구만 왜 이모양이 되었나. 그렇게 열심히 모이고, 구역모임, 금요 기도회까지 하면서 왜 이지경이 되었나. 반이성 적인 교회, 교리교육 없는 교회, 기독론도, 종말론도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교회 때문이지. 신천지 같은 곳은 보수주의 한국교회가 만든 괴물이고. 유럽만 되도 신천지 같은것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
가시면류관
2008.03.12
한주 버티는 신앙에서 머문다는게 문제죠. 목회자나 신자들이나 말입니다. 그 태도가 고쳐지지 않는다면 전도는 원천적으로 힘든 겁니다. 말이 아니라 삶으로 인격으로 보여주는 전도 말입니다. 사회는 그런걸 요구한단 말입니다.
울고넘는박달재
2008.03.12
한주라도 버틸수있게 해주는게 어디요...
  1   
가장 많이 본 기사
  • 오 늘
  • 목회신학
  • 최다댓글
회사소개  |  구독신청  |  후원신청  개인정보취급방침  |  편집자에게 광고안내 02)598-4578  |   대표전화 : 02)598-4564  |  Fax : 02)6008-4204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 시티빌딩(혜화동)  /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