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교단장회의
▲교단장회의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교회교단장회의(이하 교단장회의)가 22일 아침 서울 한 호텔에서 모임을 가진 후 최근 한일 관계와 논란이 되고 있는 '정치 참여' 등에 대한 입장을 성명을 통해 밝혔다.

교단장회의는 이날 채택한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을 향한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은 과거의 식민지 지배 피해자들에 대해서 배상을 실시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평화헌법을 견지하여 양국의 상생 우호관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서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NAP의 독소조항과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 및 종교단체가 설립하여 운영하는 사립학교와 시설 복지법인의 종교행위 금지조치 등이 대한민국이 지켜온 종교의 자유를 훼손할 수 있기에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또 "최근 일부 교회 지도자들이 보이는 편향적인 세속정치 참여와 극단적 정치적인 발언에 대하여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교회 지도자들이 본분을 지켜서 특정인이나 특정단체의 이해관계에 따라서 극단적인 정치적인 주장을 펴는 일을 피하기를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