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xabay
사람들은 좋은 조건을 선호하고 찾습니다.

그것은 합리적인 일일 수 있고
유리한 삶을 얻는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것이 철학이나 신조가 된다면
위험한 일입니다.

삶이란 그렇게 산해진미를 쌓아놓고 손님을 기다리는
고급 뷔페 식당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삶은 스스로 좋은 퇴비를 만들고 땅의 힘을 기르고
좋은 씨를 뿌려 양질의 수확을 거두어드리도록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뿐 아니라 비 바람과 가뭄과 태풍을 견뎌야만 하는 것입니다.
조건을 스스로 만들어나가지 아니하고
성공과 행복을 위하여 좋은 조건만을 찾아 다닌다면
성공의 기회는 주어지지 않습니다.

혹 목표를 달성하여 성공했을지라도
성공의 내적 가치와 의미를 얻을 수는 없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인생의 시작부터 우리는 가장 중요한 조건인
부모와 가문과 머리와 신체 능력과 국가를 선택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주어진 것으로부터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 열어가는 것입니다.

그뿐 아니라 우리는 인생의 길에서 생각지 않은
만남과 도전을 받게 됩니다.

약속 받은 선민들조차 광야를 통과해야
가나안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아닙니다. 약속 받은 선민들이기에
약속의 실현과 선민이 되어야 했기에
광야가 주어졌던 것입니다.

이 인생의 길에서 그 누구라 할지라도
내적 의미와 가치 있는 성공에 이르고자 하면
인생을 고급 뷔페식당이 아니라
개간해야 할 밭으로 알고 성실한 농부의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다시 묵상하기, 이주연>

*오늘의 단상*
참는 것은 어리석음이 아니라
모든 경우의 마지막 덕목입니다.<산>

* '산마루서신'은 산마루교회를 담임하는 이주연 목사가 매일 하나님께서 주시는 깨달음들을 특유의 서정적인 글로 담아낸 것입니다. 이 목사는 지난 1990년대 초 월간 '기독교사상'에 글을 쓰기 시작해 지금까지 펜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은 온라인 홈페이지 '산마루서신'(www.sanletter.net)을 통해, 그의 글을 아끼는 수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