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한마음복지관, ‘한마음기자단’ 기사집 발간
▲장애인 시민기자들의 시선이 담긴 ‘나는 장애인입니다’. ⓒ성남시 한마음복지관 제공
성남시 한마음복지관(관장 허영미)이 최근 장애인 시민기자들의 글을 모은 기사집 ‘우리는 장애인입니다’를 발행했다. 그 주인공은 한마음복지관의 미디어 교육 프로그램 수강자들인 ‘한마음기자단’. 기사집 ‘우리는 장애인입니다’는 콘텐츠 기획 및 취재까지 장애인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잡지 형식으로 만들어진 이 기사집은 장애인의 시각으로 기획한 콘텐츠로 채워졌다. 비장애인 중심으로 장애를 다루는 시선에서 벗어나, 비장애인도 함께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장애 주제의 콘텐츠를 장애인이 직접 만든다는 데에 중점을 뒀다. ‘나는 장애인입니다’라는 제호에는 도움을 받아야 하는 존재가 아닌 당당한 존재로서 목소리를 낸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참여한 장애인 기자들은 기사를 통해 장애인 재난 대처 가이드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평창 패럴림픽 현장의 부족했던 점을 지적했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여성 장애인이 구직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보여주는 기사도 있다. 또 마블 히어로 영화에서 장애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다루는 기사와 장애인 스포츠인 휠체어 레이싱 사진에서는 장애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비장애인도 느낄 수 있다. 성남시 장애인 콜택시 현황 분석, 장애 정책을 중심으로 한 은수미 성남시장 인터뷰 등 지역성을 살린 기사도 있다.

장애인 시민기자들의 시선이 담긴 ‘나는 장애인입니다’는 성남시 한마음복지관 행복누리팀(031-725-9520)에 문의하면 받아볼 수 있다. 복지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도 볼 수 있다.

한편 ‘한마음기자단’은 2017년부터 2년간 매주 1회씩 모여 뉴스 읽기부터 취재와 기사 작성을 교육 받았다. 서울신문과 중앙일보에서 대학생·청소년 기자단 교육을 담당했던 박성조 프리랜서 기자가 강사로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