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코니아, 교회 성장의 수단 아닌 ‘본질’로 여겨야”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11.27 09:06

춘천동부교회 김한호 목사, 제6회 세미나서 강조

김한호 목사
▲김한호 목사가 주제강연을 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춘천동부교회(담임 김한호 목사)가 26일 오후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제6회 디아코니아 목회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는 디아코니아를 단순히 사회봉사가 아닌 새로운 목회패러다음으로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세미나에선 김한호 목사가 직접 '디아코니아 마을목회의 실제'라는 제목으로 주제강연했고, 이어 '디아코니아 예배 연간 계획 세우기' '디아코니아 교육 틀짜기'(새가족 정착 프로그램 및 아동·청장년 교육 프로그램), '도농협력 및 민관협력'(법인, 자원봉사 수요처, 작은도사관 등의 설립 코칭) 등을 주제로 한 실천적인 방안들을 소개했다.

김 목사는 주제강연에서 "교회의 본질은 '섬김', 곧 디아코니아"라며 "디아코니아를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공생하며 나아갈 때 교회다움을 회복할 수 있고, 이러한 교회다움의 회복을 통해 마을을 섬기는 진정한 마을목회를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마을목회'를 "지역교회들이 서로 연대하고 지역의 정부기관들을 협력해 지역의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이를 개선해 나감으로써 결국 지역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구현해 가는 것"으로 정의했다. 그러므로 "마을목회는 교회 건물 안에 머무는 목회가 아니라 지역사회로 나아가는 목회"라고 그는 역설했다.

특히 김 목사는 "마을목회가 지역사회를 섬기는 선교적 목회를 추구하는 것이라면, 결국 마을목회는 디아코니아를 통해 하나님 나라를 구현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며 "지역사회를 섬김의 복음으로 행복한 사회로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따라서 마을목회를 하려는 목회자들은 먼 해외 지역만이 아니라 자신이 속한 지역을 선교 현장으로 인식하고, 교파를 초월한 에큐메니칼 정신으로 지역 교회들과의 연합을 통해 디아코니아를 실천해야 한다"며 "교회는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를 교회성장의 전략이나 전도의 전술로 여기지 말고 그 자체를 복음의 핵심으로 삼아, '말씀의 전도'가 '봉사의 실천'으로 나타나는 영적 구원의 능력, 곧 영적 변화까지도 이르게 하는 디아코니아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자신이 시무하는 춘천동부교회에 대해 "디아코니아를 수단이 아닌 목회의 근본정신으로 받아들이며 일반적인 봉사의 영역뿐만 아니라 예배와 교육, 교회 운영을 비롯한 교회의 모든 영역에서 다이코니아 사역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이러한 사역을 전문적으로 하기 위해 디아코니아 학교를 필두로 디아코노스 양성 교육이 이뤄지고 있고, 디아코니아를 실천할 수 있는 현장을 교회 안팎으로 교인들에게 마련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아코니아 김한호
▲제6회 디아코니아 목회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이어 김 목사는 춘천동부교회가 진행하고 있는 예배와 성만찬, 다음세대 교육, 디아코니아 학교, 당회, 직장인 섬김 사역, 교회 행정 등에서 디아코니아가 어떻게 구현되고 있는지를 자세히 소개했다.

한편, 춘천동부교회는 오는 29일 오후 웨스턴커버넌트대학교 제주캠퍼스에서 제주지역 디아코니아 목회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