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종교시설 유입 자본 통제… ‘지하교회 확산’ 대응”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11.20 07:51

그러나 비공인 종교단체와 신도들 계속 증가

중국, 교회, 기독교,
▲중국의 교회 전경. ⓒ월드와치모니터 제공
중국이 종교시설에 유입되는 자본 통제를 강화함으로써 ‘지하교회’ 확산에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16일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최고 지도부인 7인의 상무위원 중 한 명인 왕양 전국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석은 최근 장쑤성 종교단체를 사찰한 뒤 관계자들에게 당과 종교의 애국통일전선을 공고히 할 것을 지시했다.

왕 정협주석은 종교계 인사들의 건의를 듣는 좌담화에서 종교의 중국화를 견지하고 종교업무의 법치화 수준을 높일 것을 지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상업자본의 종교계 개입을 엄격히 금지해 조직이나 개인 누구든지 자본을 투입해 종교활동 장소로 경영하는 일이 있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종교에서 종교활동은 국가의 통제를 받는 사찰, 교회, 이슬람 사원에서만 가능하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공산당 통제 밖에서 활동하는 비공인 종교단체와 신도들이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