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이재철을 버리시되, 적당히 아닌 철저히 버리셔야 한다”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11.18 20:45

100주년기념교회 퇴임, ‘거침없이(행 28:30-31)’ 전한 마지막 설교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이재철 목사가 이날 4부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추수감사주일인 11월 18일 예배를 마지막으로 100주년기념교회 사역을 마무리한 이재철 목사는 사도행전 끝부분인 ‘거침없이(행 28:30-31)’라는 제목의 마지막 설교에서 성도들에게 “저의 떠남은 여러분들이 저를 버림으로써만 완결된다”고 말했다.

이재철 목사는 이날 설교에서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육체의 생명을 거침없이 버리신 것은 죽음을 깨뜨리는 영원한 부활의 생명을 얻기 위함이셨다”며 “주님께서 인간의 죄값을 대신 치르시기 위해 당신의 생명을 십자가의 제물로 거침없이 버리지 않으셨다면, 만민을 살리시는 영원한 그리스도의 영광을 얻지는 못하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목사는 “버리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 육체의 소욕을 거침없이 버려야, 깊은 영성을 얻을 수 있다. 오늘을 거침없이 버려야, 새로운 내일을 얻을 수 있다. 낡은 부대를 거침없이 버려야, 새 포도주를 담는 새 부대를 지닐 수 있다”며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후임 공동 담임목사님들을 통해 거침없이 내려주실 새로운 차원의 은혜를 얻기 원하신다면, 교우님 여러분들은 이제부터 이재철을 버리셔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저는 13년 4개월 전에 100주년기념교회에 뿌리를 내리고, 제 자신의 유익을 취하기 위해 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사가 된 것이 아니다”며 “주님의 부르심에 따른 마르튀스(종)와 휘페르테스(증인)의 사명을 다한 뒤 떠나기 위해 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사가 됐고, 오늘이 바로 그 날”이라고 천명했다.

이와 함께 “여러분은 이재철을 버리시되, 적당히가 아니라 철저하게 버리셔야 한다”며 “이재철을 크게 버리면 크게 버릴수록, 후임 공동담임목사님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거침없이 내려주실 새로운 차원의 은혜를 더 크게 누리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이재철 목사가 예배 막바지 축도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이재철 목사는 “오늘 4부예배가 끝남과 동시에, 100주년기념교회의 공식 담임목사는 후임 4인 공동 담임목사이시다. 훌륭한 네 분의 목사님들을 100주년기념교회 2대 공동 담임목사로 세워주신 하나님의 거침없는 은혜 또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며 “그 네 분의 영성과 역량이 한데 어우러지면, 저 같은 사람은 그 분들의 발치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하나님께서 내려주실 그 거침없는 새로운 차원의 은혜 속에서, 온 교우님들과 후임 공동 담임목사님들, 그리고 온 교역자들이 한 마음이 되어 주님의 휘페르테스와 마르튀스로 사도행전 29장, 각자의 사도행전 29장과 100주년기념교회의 사도행전 29장을 일상의 삶으로 지금부터 엮어가자”고 당부했다.

또 “그 사도행전 29장을 통해, 하나님께서 이 시대를 이 시대의 미래를 지구 반대편의 미래까지 날마다 당신의 마음과 정성을 다하여 새롭게 심어주실 것임은,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차오르지 않는가”라며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참 행복했습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라는 말로 설교를 맺었다.

이재철 목사는 설교에서 퇴임 후 계획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제가 내일부터 어떤 삶을 살 것인지 궁금해 하신다”며 “13년 4개월 전 제가 살던 집 옆에 100주년기념교회가 세워지지 않았더라면, 세워졌더라도 저와 무관한 교회였다면, 저는 당시 이미 20년째 살고 있었고 아이들이 태어나고 자라난 양화진에서 계속 살면서 양화진에서 제 생을 마쳤을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그러나 뜻하지 않게 제가 양화진에 세워진 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사가 된 이상, 퇴임 후 제 여생을 양화진에서 보낼 수는 없게 됐다”며 “퇴임 후에도 제가 양화진을 떠나지 않는다면, 제 후임자에게 걸림돌이 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차량을 탄 이재철 목사 부부가 교회를 출발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그는 “그래서 교회 창립 직후부터 저희 부부는 퇴임 후 여생을 시골에서 지내기로 하고, 한반도 어느 곳이든 평당 10만원짜리 땅이 나오는 곳을 생애 마지막 정착지로 삼기로 했다”며 “평당 10만원이라고 책정한 것은 그 정도 가격이라야 저희 부부의 형편에 맞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이재철 목사는 “하지만 아무리 시골이라 해도, 집을 지을 수 있는 마을 속 평당 10만원짜리 땅은, 부동산 투기가 판을 치는 한반도 땅에서는 찾기 어려울 것이라 여겼다. 반드시 하나님께서 택정해 주셔야만 가능할 수 있는 일이었다”며 “전라도와 경상도에서 땅이 나온 적이 있었지만, 정작 매입하려 하자 가격이 치솟았다. 그런 땅은 하나님께서 저희 부부를 위해 택정해 놓으신 곳일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암 수술을 받고 투병할 때였던 2013년, 교회에 출석하다 경남 거창으로 이사한 교우님이 제 아내에게 연락했다. 거창군 웅양면 산 중턱 마을에 평당 10만원짜리 땅이 나왔다는 것”이라며 “그 땅 주인은 서울 사람이 땅을 매입하려는 것을 알고도, 땅값을 올리지 않았다. 바로 그 땅이 하나님께서 저희 부부를 위해 택정해 놓으신 땅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 부부는 돈을 모으지 않으므로, 아이들이 그곳 땅을 매입해 주었다. 그리고 작년부터 대출을 받아 집을 짓기 시작했지만, 건설업체를 잘못 만나 공사가 중단되고 공사비가 떼이는 곤욕을 치르며 겨우 완공되어 이사까지 모두 마쳤다”며 “처음에는 15평 컨테이너 두 동을 붙여 지으려 했는데, 한 교우님이 재능기부로 설계해 주셔서 애초 계획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멋있는 집이 되었다. 오늘 4부 예배가 끝나는 대로 저는 그 집으로 갈 예정”이라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저희 부부는 내일부터 하나님께서 저희 부부를 위해 택정해 주신 그 마을에서, 저희 부부의 사도행전 29장을 일상의 삶으로 새롭게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