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 나눔 왔는데 얻은 것이 더 많은 소중한 경험”

김신의 기자 입력 : 2018.11.07 22:04

라이프오브더칠드런 케냐 찾아 의료봉사

라이프오브더칠드런
라이프오브더칠드런(권호경 이사장)이 순천의료원(정효성 원장)과 함께 4일까지 5박 7일간 케냐에서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이번 의료봉사는 나이로비에서 9시간 거리의 난디 메테이테이(Meteitei) 병원 및 해발 2,700m의 고산마을 마구무를 중심으로 펼쳐졌다. 두 지역에서 각각 700여 명과 300여 명을 진료해 총 1,000여 명의 어린이와 주민들에게 의료 혜택을 제공했다.

의료봉사단은 총 18명으로 순천의료원 정호성 원장(외과), 박현정 과장(내과) 등 국내 전문 의료인력과 케냐 현지에서 활동하는 이태성 박사(산부인과), 통역 및 자원봉사자 등이 함께 했다.

봉사단은 의료봉사와 함께 난디 지역 두 곳의 학교를 찾아 280여 명의 어린이들에게 학용품과 비타민 등을 전달하고 봉사자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나누기도 했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
순천의료원의 정호성 원장은 "책임 있는 의료인으로서 항상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이번 케냐 의료봉사단에서는 재능을 나눠주려고 왔다가 얻은 것이 더욱 많은 소중한 경험이 되었다"고 말했다.

케냐 의료봉사단을 총괄·기획한 라이프오브더칠드런 해외사업팀 조진행 팀장은 "의료봉사단뿐 아니라 케냐에서 진행 중인 여러 사업 중에서 가장 중요한 식수 프로젝트가 조속히 완료돼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케냐 외 모든 저개발국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의 특별한 교육 프로그램인 '그룹홈'을 운영하고 있는 난디의 '프라하 그룹홈'에 봉사단원과 함께 찾아 비앙카 외 5명의 그룹홈 여학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은 매년 해외의료봉사단을 포함해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에서 봉사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국내외 빈곤 아동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