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언론과 종교의 자유, 왜곡·훼손 말라”

김신의 기자 입력 : 2018.11.01 17:45

시민 수백 명, 정부 서울청사 앞 범국민대회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20181101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현장. ⓒ김신의 기자

수백 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서 1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세종로) 후문 앞에서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개최했다.

국민대회에서는 성창경 KBS 공영노조위원장, 손상윤 뉴스타운 회장, 부산 온천교회 안용운 목사, 바른군인권연구소장 김영길 목사 등 언론과 종교계 인사들이 발언했다.

연사로 나선 안용운 목사는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 양심의 자유, 언론의 자유를 국민으로서 누리길 원한다. 국민들은 현 정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세계 최악의 인권 박해 국가인 북한 정권과 비슷하게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려 하는 것 아니냐. 헌법까지 개정해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려 했나? 현 정권도 국민의 힘으로 바꿀 수 있단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로 하여금 정권 퇴진 운동에 나서지 않도록 해 달라”고 했다.

또 최근 여당의 유튜브 삭제 요청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여졌다. 황경구 애국순찰팀 팀장은 “인권의 중심엔 언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 현재 대한민국과 전 세계 언론은 이미 오보에 대한 정정보도 및 시정을 따른다. 정도가 심할 땐 명예훼손의 법적 책임을 진다”며 “그런데 여당이 공영방송 출신 언론인과 허위조작정보 유통방지법을 만들겠다고 한다. 이전에는 여당이 나서서 구글코리아를 찾아갔다. 컨텐츠 104개 목록을 작성해 ‘가이드라인에 따라 위반된 콘텐츠’니 삭제하라고 했다. 그러나 구글은 확인 결과 ‘위반 콘텐츠가 없다’고 답했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인데, 소위 ‘가짜뉴스’ 유통 방지법을 만들어 유튜브 커뮤니티를 공격하고 말살하려는 듯 하다”고 했다.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20181101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현장. ⓒ김신의 기자

성명서를 통해서는 “대한민국 사회의 언론의 자유를 왜곡, 훼손하고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만드는 편향적 보도 행태에 심히 우려한다”며 “특히 순수 기독교 선교단체를 ‘가짜 뉴스 공장’이라고 매도하는 정치적 공격을 심각한 종교 탄압 행위로 보고 이에 대한 분명한 해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응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일부 좌파 언론은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인 법치주의 사회를 뒤집어 엎고 여론이 법을 좌지우지 하는 위험천만한 불안한 사회 분위기를 조장해간다”며 “기독교를 탄압하고 언론은 통제하여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통제하려는 간교한 책동이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자리엔 KBS공영노조,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 한국교회언론회, 차세대세우기학부모연합,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건사연), 바른군인권연구소, 국민감시단, 바른인권세우기운동본부, 대한민국역사지킴, 프리덤칼리지장학회, 자유연대자유민주국민연합, 민족사랑운동본부, 국민을위한대안, 한세협, 선한이웃봉사단, 헌법을사랑하는국민연합, 신의한수, 뉴스타운, 늘푸른나무와숲 등 각 계에서 40여개 단체가 참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20181101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 현장. ⓒ김신의 기자


우리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연합>은 최근 일부 좌파 언론들과 단체들이 대한민국 사회의 언론 자유를 왜곡, 훼손하고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만드는 편향적 보도 행태에 심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순수 기독교 선교단체를 ‘가짜 뉴스 공장’이라고 매도하며 정치적 공격을 해대는 것에 대해 심각한 종교 탄압적 행위로 보고 이에 대한 분명한 해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응을 하고자 합니다. 최근 한겨레 신문의 20회에 걸친 집중 보도로 공격받고 있는 ‘에스더기도운동’은 한국 교회 선교 단체 중 반성경적 타락한 성문화와 맞서 동성애, 동성애 옹호 악법 수립을 막아왔고 북한 동포들과 탈북민들의 인권 및 자유를 위해 헌신적으로 일해 온 순수 기독교 선교단체입니다.

그런데 최근 일부 좌파 언론들이 정권의 시녀 노릇을 하며 자유 대한민국 사회를 전체주의적 선전선동 여론으로 혼란케 하고 기독교를 탄압하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 기독교는 암울했던 일제 치하에서 해방과 자유를 외치며 민족적 사명을 감당했고 대한민국 건국 이후 지금까지 경제 발전과 민주화를 위한 수많은 희생과 대가를 치르면서 이 사회의 풀뿌리 민심을 보듬고 지탱해온 밑거름이라는 사실은 역사를 조금만 되짚어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좌파 언론과 단체들은 이 같은 기독교의 역할을 매도하고 교회와 선교단체들의 순수한 외침을 왜곡, 훼손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유민주주의 근간인 법치주의 사회를 뒤집어 엎고 여론이 법을 좌지우지하는 위험천만한 불안한 사회 분위기를 조장해가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이 모든 상황은 좌편향된 현재의 정치권려고가 일부 좌파 언론이 결탁하여 기독교를 탄압하고 언론을 통제하여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통제하려는 간교한 책동이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자유 대한민국 사회의 이런 흐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느끼며 깨어있는 많은 언론인들의 양심과 진실에 대한 바른 판단력에 간곡히 호소합니다.

우리는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연합은 긴급히 국민적 연합 단체를 결성하여 전국민이 동참하는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좌파 언론들의 거짓과 국민을 기만하는 정치 세력들과 맞서 진실을 외칠 것입니다. 이 뜻있는 애국 국민들의 행동하는 양심과 용기에 힘을 실어 주시고 국민들에게 이 같은 불의하고 간교한 거짓을 밝혀 주셔서 언론의 책임과 사명을 다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2018년 11월 1일
종교와 언론자유 수호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