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한기연·한교총… 어떻게 하나 될 수 있을까?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10.11 16:15

한국사회발전연구원, 토론회 열고 모색

한기총 한기연 한교총
▲(왼쪽부터 순서대로) 이억주·김진호·김동원·변창배·조일래·이재천·이성구·최우식 목사 ⓒ김진영 기자
한국사회발전연구원(이사장 조일래 목사)이 11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의 바람직한 하나 됨을 위한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김요셉 목사(한국기독교연합 초대 대표회장)의 개회사로 시작해 김영진 장로(전 농림부 장관)의 환영사, 신상범 목사(한국교회총연합회 통합추진위원장)의 축사 후 4명이 발제하고, 이들을 포함한 패널 8명이 토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발제는 이억주 목사(한국교회언론회 공동대표), 김동원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공동대표, 기장 증경총회장), 조일래 목사(한기연 전 대표회장), 이성구 목사(한목협 대표회장)가 했다. 나머지 패널로는 각 교단 총무들인 김진호(기성)·변창배(예장 통합)·이재천(기장)·최우식(예장 합동) 목사가 참여했다.

이들은 현재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으로 분열된 연합기관의 통합 필요성에 대해선 모두 공감했다. 문제는 그 방법이었는데, 몇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이억주 목사는 "연합기관들이 갑자기 하나가 되는 건 쉽지 않다"며 "그렇다면 사안별로 공조하며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부터 실천하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예컨대 동성애 반대운동에서 서로 연합하는 것이다.

또 한기연 대표회장을 역임했던 조일래 목사는 "(연합기관의) 현재 시스템과 방법으로는 하나 되어도 바람직한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며 다음과 같은 몇 가지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고 지도자가 매년 바뀐다. 따라서 개혁이나 새로운 변화를 위한 안정적인 리더십 형성이 근원적으로 불가능하다 △매년 되풀이되는 선거로 인한 문제 △교단 일로 너무 바빠 연합기관 참석이 어려운 교단 총회장들 △자기 주장과 자존심이 너무 강해 타 교단 지도자의 장기적인 연합기관 러더십을 인정하지 않는 일부 교단들

이성구 목사는 지금과 같은 분열의 배경에 소위 "대표 뽑는 일"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소모전을 없애기 위해 "현직에서 은퇴하는 목회자 가운데 건강과 재정후원 등이 가능한 분을 각 교단이 한 분씩 추대해 대의원들이 투표로 선출하는 방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