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PD수첩? 선교 목적 재정 운영, 한 점 부끄러움 없다”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10.11 17:24

당회 ‘MBC PD수첩 방영을 보고 성도님께 보고드립니다’ 발표

명성교회 PD수첩
▲PD수첩 해당 장면. ⓒMBC 캡처
명성교회 당회(당회장 김하나 목사)에서 10일 ‘MBC PD수첩 방영을 보고 성도님께 보고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이들은 “당회는 10월 9일 MBC가 방영한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과 관련해, 교회의 저축성 이월적립금 재정운용을 비자금 의혹으로 보도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주요 내용을 반박했다”고 밝혔다.

명성교회 당회 측은 “PD수첩이 교회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프로그램의 시청률 향상을 위한 기획 목적을 위해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 “800억원의 적립 재정 전액이 교회 명의의 통장으로 관리돼 왔으며 2014년부터 매년 당회와 공동의회의 보고와 승인 절차를 거쳤다”며 “그동안 적립 재정으로 옛 성전 리모델링, 경기도 하남 등 지교회 개척, 섬김 및 통일 사역을 위한 서울 문정동 부지 매입, 에디오피아와 캄보디아 등지의 학교와 고아원, 선교센터 건립에 사용해 왔다”고 설명했다.

당회 측은 “현재 남아있는 300여억원의 적립 재정으로 은퇴 목회자 수양관 건립 및 운영, 미자립 1천 교회 동역 지원사업 추진 등 미래 선교 프로젝트에 사용할 방침”이라며 “PD수첩이 ‘김삼환 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줬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당회와 공동의회, 명성교회가 속해 있는 서울동남노회의 공적 절차를 거친 후임자 청빙을 편파적으로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명성교회 당회 측은 “명성교회가 전국에 보유한 50필지 부동산 공시지가 1,600억원 상당의 부동산에 대한 보도에 대해, 원로목사가 사유화한 재산인 것처럼 시사함으로써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며 “사택으로 사용하고 있는 한 곳 외에는 원주와 제주 수양관, 전국의 장학관, 복지센터 등 다양한 선교와 섬김사역 기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부동산”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인 것은 예장 통합 총회가 PD수첩의 명성교회 편 방영에 앞서, ‘800억원은 비자금이 아닌 명성교회 명의로 예치된 저축 재정’이라며 프로그램 방영 중지를 공식 공문으로 요청한 것”이라며 “이는 성도 여러분의 뜨거운 기도 덕택이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MBC PD수첩은 교회 이탈 세력을 등장시켜 교회를 폄하하고 원로목사님을 우상화한 것처럼 묘사하고, 교회재정을 유용한 것처럼 시사했다”며 “그러나 한 점 부끄러움 없는 선교 목적의 재정 운영이었음을 보고 드리니, 성도 여러분께서는 안심하시고 교회와 원로목사님과 담임목사님을 위해 더욱 뜨거운 기도 부탁드린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