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명분으로 표현·종교의 자유 억압 안 돼”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10.11 14:34

한가모·동반연 등 민주당사 앞에서 국민대회

가짜뉴스 동반연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동반연
'가짜뉴스, 종교탄압, 동성애 반대 국민대회'가 한겨레신문가짜뉴스피해자모임(한가모)·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동반교연)·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 주최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진행됐다.

주최 측은 앞서 국민대회 취지에 대해 "한겨레신문은 9월 27일 동성애에 관한 다수의 내용이 포함된 22개 뉴스를 가짜뉴스로 지목하였고, 25명을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로 보도하였다"며 "교수, 의사, 변호사 등의 전문가의 펙트체크에 따르면, 한겨레신문이 주장한 동성애에 관한 가짜뉴스는 가짜가 아니라 사실로 밝혀졌다"고 했다.

이들은 "또 구체적인 근거도 없이 동성애 관련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로 지목된 사람들은 교수, 의사, 변호사 등의 전문가로서, 가짜뉴스의 생산 유포자로 낙인찍힌 것은 전문가들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이들은 명예회복을 위해서 '한겨레신문 가짜뉴스 피해자 모임'(한가모)를 구성했다"고 했다.

이어 한겨레의 관련 보도 후 가짜뉴스에 대한 정부 측 인사들의 발언을 언급한 이들은 "이러한 움직임은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정부와 민주당의 성평등 이념에 반대하는 합법적인 동성애 반대 운동에, 가짜뉴스를 명분으로 재갈을 물려 양심과 표현,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민주당에서 주장하고 있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이 성평등을 강력히 반대하는 한국 기독교를 혐오집단과 적폐세력으로 몰아가기 위하여 '가짜뉴스 프레임'을 씌우기 위한 것이라면, 국민들의 강력한 저항과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