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과거 독재정권 언론통제 유혹에 빠지지 않길”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10.10 13:10

반동연 논평

주요셉
▲주요셉 목사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대표 주요셉 목사)가 9일 발표한 논평에서 최근 한겨레신문의 에스더기도운동본부 관련, 소위 '가짜뉴스' 보도를 비판하며, 가짜뉴스를 처벌할 경우 일반언론도 예외로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반동연은 "우리는 이낙연 총리가 '악의적 의도로 가짜뉴스를 만든 사람, 계획적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사람은 의법처리해야 마땅하다'고 한 발언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여기엔 일반언론도 예외를 둬선 안 된다. 언론사와 기자들이 언론인의 특권 뒤에 숨고 권력과 유착해 '특정세력 죽이기'에 앞장섰다면,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법적 처벌이 뒤따라야 하며 언론사/언론인에 대한 면책특권을 부여해선 결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정부 각 관련부처는 온라인 정보 생산, 유통, 소비에만 관심을 기울이지 말고, 일반언론의 무차별적인 가짜뉴스 생산과 유통에도 단계별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그래야 '권언유착'의 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있고, 표현의 자유와 언론자유가 침해받지 않는 선진민주국가로 전 세계인의 눈에 각인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겨레신문을 향해서는 "가짜뉴스 생산 유통을 즉각 중단하고 대국민사과 및 정정보도하기 바란다"고, 정부를 향해서는 "지난날 독재정권의 언론통제 유혹에 빠져들지 않길" 강력히 촉구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