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어떤 행동은 특정 문화권에서만 이해됨을 깨달을 때…

입력 : 2018.09.10 17:18

[최윤정 월드미션 다문화 칼럼] 글로벌 시대의 다문화 역량 (2)

최윤정 다문화
▲최윤정 교수.
한 개인이 어떤 특정한 행동은 특정 문화권 안에서만 이해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 비로소 그의 문화적 패러다임은 자문화 중심주의에서 자문화 상대주의로 옮겨가게 된다.

모든 문화는 상대적이며 자신의 문화는 다른 많은 문화들 중 하나라는 인식을 하게 되는 자문화상대주의 (Ethnorelativism)에는, 수용(Acceptance), 적응(Adaptation), 통합(Integration)의 단계가 있다.

수용(Acceptance)의 단계에서는 문화가 상대적이라는 것에 대한 개념을 비로소 이해하게 된다. 인간의 상황이 서로 다르므로 다른 문화도 자신의 문화와 마찬가지로 유효한 것으로 간주하게 된다.

수용에는 행동의 다름에 대한 존중(Respect for Behavioral Difference)과 가치관의 다름에 대한 존중(Respect for Value Difference)의 단계가 있다. 행동의 다름에 대한 존중 단계란, 모든 문화는 그들만의 소통 방식이 있으며 그것을 존중해야 한다고 깨닫는 단계이다.

가치관의 다름에 대한 존중 단계란 다른 사람들의 가치관이 자신의 것과 마찬가지로 타당성이 있으며, 자신의 세계관과 가치관은 다른 사람들의 그것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문화적 산물이라고 여기는 단계이다.

적응(Adaptation)은 문화적 상대주의의 두 번째 단계이다.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과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한 기술을 습득하는 단계로, 타문화 체험이 강렬할 때 수용에서 적응의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새로운 문화에 적응함으로써 자신의 문화 위에 타문화에 대한 자신의 레퍼토리를 늘려가게 된다.

적응은 다시 두 단계, 즉 공감 (Empathy)과 다원화 (Pluralism)로 나눠진다. 공감이란 자신의 문화적 관점을 잠시 동안 다른 관점에 전이시킴으로써 자신의 문화와는 아주 다른 현실을 경험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허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공감의 단계에 속한 사람은 다른 문화와 그들의 커뮤니케이션 방식과 비언어적 유형들을 습득하려 노력한다. 다원주의(Pluralism) 단계는 서로 관련된 유사 문화권 안에서 다른 점을 발견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단계이다.

이 단계에 속한 사람을 흔히 이중문화 혹은 다문화적이라고 하며, 적어도 타문화권에서 2년 이상 살았고 새로운 문화적 틀이 형성된 사람을 일컫는다.

통합(Integration)은 문화적 상대주의의 마지막 단계로써 타인의 정체성과는 다른 자신의 면들을 문화적으로 한계선상에 있는 영역으로 새롭게 통합하려는 시도를 보이는 단계이다.

이 단계에 속한 사람은 자신이 문화와 문화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감당할 때 편안함을 느낀다고 말한다. 또 자연스러운 문화 정체성을 가진 사람이라기보다는 모든 문화의 한계선상에서 계속적으로 자신의 문화를 창조해가는 혁신적인 사람을 의미한다.

문화 감수성 발달 모델을 도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이 시대는 문화에 대한 이해, 수용, 적응의 역량 없이는 기독교 사역의 근간인 섬김 정신이 바르게 실현되기는커녕, 오히려 왜곡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문화 감수성 발달 모델
최윤정 교수

한국외국어대학교(B.A.)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풀러신학교(M.A.)를 졸업하고, 바이올라대학에서 'Intercultural Education(다문화교육)'으로 박사학위(Ph.D.)를 취득했다.

현재 월드미션대학교(World Mission University)에서 다문화사역, 기독교와 문명 등을 가르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