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남노회 비대위, 명성교회 청빙 유효 총회재판 재심 청구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9.07 17:50

7일 총회 측에 재심청구서 제출

김수원 서울동남노회 비대위
▲비대위 김수원 목사(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수원 목사, 이하 비대위)가 7일 오후 명성교회 청빙 유효 총회재판에 대한 재심신청서를 접수했다.

비대위는 제출에 앞서 총회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에서 김수원 목사는 “저희가 불리한 판결이 나와도 승복하겠다고 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판결의 일관성과 공정성을 요구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기에, 재심을 청구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이번 판결은 공정하지도 않았고, 지난 노회장 선거무효 판결 결과와 일관성도 없었다”며 “그래서 교단의 절차인 재심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김수원 목사는 “이번 판결은 비대위의 그간 활동을 모두 부정하는 결과도 초래할 수 있기에, 법과 원칙이 무너지는 참담한 상황을 막기 위해 재심을 청구하는 것”이라며 “사회법정으로 가기보다, 교단 내 절차를 밟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총회에 재심신청서를 접수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