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운명, 성경 속 보수원형 찾기에 달렸다

입력 : 2018.09.02 18:34

[지왕철 칼럼] 보수원형 찾기(8)

지왕철
▲지왕철 대표회장. ⓒ크리스천투데이 DB
기독교 개혁과 맞물려 있는 기독교 보수원형 찾기는 개신교 자체가 종교 개혁이고 그 역사적 맥락 속에 있다. 그런데 또 개혁되어야 한다고 한다. 개혁을 하자고 나왔는데 또 개혁되어야 한다니 어찌된 일인가? 개신교는 개혁하자고 해서 탄생된 개혁단체인데 또 개혁되어야 한다니 무엇을 개혁해야 된다는 말인가?

기독교가 이제 개혁해야 할 대상은 누구인가? 이것을 한 마디로 요약해서 기독교 보수원형 찾기라고 할 수 있다. 이미 가톨릭에서 개신교가 나올 때 모든 것은 다 버려도 역사적 보수논리만큼은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그것만큼은 감지덕지 하며 귀하게 포장해서 가지고 나왔다. 하지만 그 역사적 보수는 역시 아니었다.

역사적 보수가 겉포장은 철저하게 성경이 말하는 보수원형같이 보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사람들은 어딘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그 안을 들여다 볼 수 없는 한계로 인해 그냥 묵인하고 간다. 그리고 현재로서는 그것밖에 없기 때문에 그것을 의지해 나가곤 한다. 문제는 그것을 의지한다는 것은 곧 모래 위에 집을 세우는 것과 같다는 사실이다.

결론적으로 이미 보수할 수 없는 역사적 보수를 가지고 있는 기독교에 막을 수 없는 세찬 물이 서서히 드러나 치명적으로 쏟아져 들어옴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보수하지 아니하고 여전히 항진만을 고집한다면 그 결과는 필연적인 죽음이다. 서구교회가 그 대표적인 사례이며 교훈이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고 들어 앉아 있을 때 굴러온 돌과 박힌 돌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무조건 굴러온 돌을 맹신하고 그 역사적 배경에 대하여 어떠한 경험이나 지식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면 왜곡된 역사는 왜곡 그 자체로 남아 있을 것이다.

앞으로의 기독교의 운명이 성경이 말하는 진정한 기독교의 보수원형을 찾아낼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그래서 기독교에서 성경이 말하는 보수원형을 찾아내는 것보다 더 시급한 과제는 없다.

이 성경의 보수원형 찾기는 세계기독교사에서 해결하지 못한 문제이다. 한국기독교의 과제가 막중하다는 것이다. 한국교회가 이 일에 관심과 협력으로 함께 동참해 주길 간절히 바란다.

지왕철 대표회장(성경원형(본질)회복운동, 전 사단법인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대표회장)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