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청년들의 질문, ‘혼전순결, 동성애, 술·담배’ 3가지?”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8.04 13:42

강호숙 박사 “교회가 이 3가지 얼마나 강조해 왔는지…”

김재욱 연애는 다큐다
강호숙 박사(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가 ‘청년들의 질문에서 본 교회의 미래’라는 제목의 글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담긴 고민에 대해 언급했다.

강 박사는 “한 특강에서 교회 청년들의 질문은 크게 혼전순결, 동성애, 술과 담배 등 세 가지로 분류됐다”며 “저는 교회 청년들의 이 세 가지 질문에 대략 답하면서, 교회가 청년들에게 얼마나 이 세 가지를 강조해 왔는지 엿볼 수 있었다”는 소회를 전했다.

강호숙 박사는 “인간 내면에 일어나는 음욕과 간음, 미움과 시기, 살인적 증오와 혐오, 거짓과 탐욕, 저주와 멸시 등 온갖 끔찍하고도 살벌한 죄에 대해선 철저히 함구하면서, 가뜩이나 ‘8포 세대, 9포 세대’에서 주눅들어 희망조차 희미해져 가는 청년들에게 교회는 여전히 혼전순결과 술·담배를 거론하면서 정죄와 죄책감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말하는 기독교 윤리가 겨우 혼전순결과 술·담배 금지에 머물러, 21세기의 중요한 의제인 인권과 성평등 문제는 ‘나몰라라’ 한 채 동성애 문제만 기독교 성윤리를 대변하는 것인양 블랙홀로 빨아들이고 있으니, 얼마나 시대착오적이며 근본주의에 매몰되어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강호숙
▲강호숙 박사. ⓒSNS 캡처
강 박사는 “독일 사회신학자 슈테판 퓌르트너가 ‘종교 근본주의는 불안을 기반으로 하는 억제된 과격주의다. 억제된 과격성을 권위주의적 자세로 포장한다. 근본주의에는 권위적 정서가 숨쉬고 있다’는 말은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 같다”며 “교회가 청년들의 미래를 염려한다면, 권위주의적이며 시대착오적인 훈계보다는 그들의 고민과 생각들이 어떤지 들어보고, 답을 제시하려 하기 보다는 함께 울어주고 웃어주면서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맛보도록 하는 게 더 생산적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어느 교회 여청년이 ‘교회에서 아무리 강조하는 말씀이라도 세상 속에 나가면 접목이 되질 않아, 신앙과 삶의 괴리가 느껴져 난감해요’라고 한 말이 잊혀지지 않는다”며 “교회가 강조하는 믿음이 거친 세상을 헤쳐 나가도록 하는지 아니면 도리어 좌절감을 주는 것인지, 교회가 직시해야 하리라 본다. 이대로 가다간 청년들이 교회에서 사라지면 어떡할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