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카터 “예수님은 동성결혼 인정해주셨을 것”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07.11 16:18

그러면서도 “교회에 동성결혼식을 강요할 순 없어”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주일인 지난 8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예수님은 동성결혼과 특수한 경우의 낙태를 인정해주셨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터 전 대통령은 자신의 신앙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정치적 의무와 종교적 신념 사이에 어떤 심각한 분쟁도 마주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동성결혼에 대해 묻자 카터 전 대통령은 “이는 내게 문제가 안 된다. 난 모두가 자신의 성별과 관계없이 결혼을 할 권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수님께서 동성결혼을 인정하셨겠는가?’라는 질문에는 “이와 관련된 성경구절은 없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동성결혼을 인정해주셨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수님께서는 정직하고 신실하고 서로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어떤 사랑도 격려하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난 동성결혼이 어느 누군가에게 해를 끼친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카터 전 대통령은 그러나 종교 자유의 문제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단 한 가지는 분명히 하고 싶다. 지역교회가 원하지 않는데 정부가 동성결혼식을 강요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두 파트너는 지방법원의 청사나 다른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낙태와 관련해서는 “예수님이 낙태에 찬성하시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때문에, 항상 낙태 문제로 씨름을 했고, 이는 장기간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강간, 근친상간 또는 산모의 생명이 위험한 경우에는 예수님도 낙태를 허용해주셨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래서 계속 고민해왔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