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장신대 개혁 않으면 언젠가 친동성애 신학교 될 것”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7.11 09:47

통합 함해노회 동대위 입장 발표

장신대
▲최근 통합 측 전국장로회연합회 수련회 현장에 걸렸던 현수막
예장 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 함해노회 동성애대책위원회가 '장신대 동성애 문제에 대한 입장'을 10일 발표했다. 아래는 입장 전문.

장신대 동성애 문제에 대한 함해노회 동성애대책위원회의 입장

함해노회 동성애대책위원회는 세계적인 동성애 독재와 싸우기 위해 통합교단과 신학교가 반동성애 운동에 참여하도록 전략을 세우고 활동해 오고 있습니다.

함해노회 동성애대책위원회(이하 함동위)가 예장통합 전국장로회수련회에서 받은 서명에 대한 부정확한 소식들이 들리는바 서명주체는 함동위임을 밝힙니다. 함해노회원들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출범한 함동위는 통합교단과 신학교에 동성애독재의 실상을 알림으로써 반동성애 운동에 참여하도록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함동위가 통합 교단과 7개 신학교로 하여금 반동성애 운동에 참여하도록 여러 기관들과 협력하여 추진해온 3단계 전략입니다.

1단계: 총회에서 동성애자와 동성애 지지자들을 징계하는 헌법을 통과시킨다.

2017년 총회 직전에 함동위가 "세계적인 동성애독재를 막을 수 있는 나라는 한국뿐이다"라는 소책자와 "동성애 합헌화 절대 반대"라는 유인물을 1500명 총대에게 배포하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호남신학교 이사장이신 고만호 목사를 예비하셔서 반동성애에 관한 헌법개정안을 제안하게 하고 만장일치로 통과되도록 간섭하셨습니다. 2018년 규칙부는 총회에서 결의한 대로 헌법 시행규정 제26조 12항에 "동성애는 성경의 가르침에 위배되며, 동성애자와 동성애를 지지·옹호하는 자는 교회의 직원 및 신학대학 교직원이 될 수 없다"고 명시하였습니다.

2단계: 통합교단 직영 7개 신학교마다 정관과 시행규칙을 고친다.

동성애에 관한 헌법개정안 중에 교회 부분은 규칙부에 의해 완료되고 신학교 부분은 정관과 시행규칙을 고쳐지도록 기도하고 노력하였습니다. 이번에도 하나님은 신학교육부와 규칙부와 감사부와 총회임원들의 독려 속에 신학교로 하여금 정관과 시행규칙을 고치게 하셨습니다. 먼저 영신과 호신과 부산장신과 서울장신이 삽입했고 장신대는 무지개 사건이 터지자 급히 제정하였으며 대전신과 한일장신은 전국장로회수련회에서 2154명의 장로님들이 서명하신 후인 7월 중으로 삽입하기로 약속하였습니다.

3단계: 신학교의 교수와 신학생 가운데 과거에 동성애자나 동성애 지지자는 회개하거나 사퇴시킨다.

통합교단이 반동성애 교회로 남으려면 신학교와 신학교수들이 동성애와 동성애 합법화와 싸울 뿐 아니라 그러한 목회자들을 길러내야 합니다. 그런데 총회 신학교 중 장신대에 상당수 신학생들과 교수들이 동성애를 인권이라고 하는 반성서적인 영성에 젖어 있습니다. 따라서 장신대가 친 동성애 행보를 묵인한 교수들을 징계하지 않으면 서구에서 유학 갔다 온 젊은 교수들이 들어와서 합세하는 날 친동성애 신학교로 돌변하는 것은 시간문제 입니다. 지금 장신대를 개혁하지 않으면 언젠가 PCUSA의 신학교처럼 친동성애 신학교로 변하고 말 것입니다.

2018년 7월 10일
함해노회 동성애대책위원회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