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혼전 성관계를 허용하는가?

이미경 기자 입력 : 2018.07.09 10:39

결혼 커플 부부 연애
▲ⓒPixabay
사우스이스트 크리스천 처치 밥 러셀 목사가 웹사이트 '비블리컬 리더십'에 '성경은 혼전 성관계를 허용하는가?'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다음은 그 주요 내용.  

때로는 교회 지도자들이 여러 가지 개인이나 교회 문제에 대한 제 의견을 묻는 이메일을 보내온다. 올 봄, 나는 다른 도시의 한 교회 지도자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그는 25세에서 35세 사이의 많은 교인들이 혼전 성관계가 "괜찮다"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이메일을 보냈다. 

그는 "문제는 그들 중 일부가 성경에서 누군가와 성관계를 갖는 일이 틀렸다고 말하는 것을 발견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면서 "나는 그 주제에 관해 가르쳐 왔지만 그들은 혼전 성관계에 대한 직접적인 진술을 보지 못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사단이 들어와서 교회에서 문제를 일으키기를 원한다는 것을 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또한 죄를 다루어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단이 승리한다"고 응답을 전했다.

성경은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음행을 피하라"고 반복적으로 지시하고 있다. 2천년 동안 성경에서 "음행"으로 번역 된 단어는 결혼하기 전에 성행위 금지를 포함하는 것으로 이해되었다. 웹스터의 사전 정의는 분명하다. "결혼하지 않은 두 사람 사이의 동의 성행위"를 말한다.

하나님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육체적인 연합을 결혼의 범위 안에서 특권을 누리는 경험으로 계획하셨다. 주님은 결혼 생활을 자녀를 양육하기 위한 안전한 환경과 하나님과 우리와의 관계를 상징하는 독특하게 의미있는 연합으로 삼으셨다(엡 5:32).

분명히 성경 표준의 자유화를 제안하는 사람들은 성경의 분명한 가르침을 무시하고 세상의 가치에 순응하며 육체의 욕망에 굴복하고 있다. 예수님은 말씀하셨다."그 정죄는 이것이니 곧 빛이 세상에 왔으되 사람들이 자기 행위가 악하므로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한 것이니라"(요 3:19)

이 편지 작성자에게 말했듯이, 저는 모든 교회 지도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교회는 악의적인 알려진 죄에 관해서 징계를 수행 할 책임이 있다.

이것은 특히 리더십을 가진 사람들에게 해당된다. 우리는 죄 가운데서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신자들에게 부드럽게 대결하여 회개하도록 격려해야 한다.

목자들은 사랑으로 그리스도께 회복하도록 격려한다. 범법자가 여전히 회개하기를 거부하면 그 사람은 불신자로 대우 받아야 한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 교인들에게 근친 상간 생활을 계속하는 사람과 "그런 자와는 함께 먹지도 말라"(고린도전서 5:11)라며 경고하며 그들의 교제에서 배제하라고 지시했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으로부터 "부름받은"사람들로 교회를 설계하셨다. 우리는 분리되고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한다. 우리가 교회 규율에 대한 몇 가지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교회는 문화를 변형시키는 것보다는 단순히 문화를 반영 할 위험에 처해 있다.

마태복음 5장 13절에서 예수님은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 데 없어 다만 밖에 버려져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라고 말씀하셨다. 이것은 모든 교회 지도자들이 당면한 위험이다.

최소한의 저항의 길에 정착하는 대신 다른 사람들을 진리로 인도 할 수 있는 용기를 갖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