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청빙결의 무효소송, 재판국장 공석으로...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5.15 18:24

명성교회 청빙결의 무효소송
▲이날 회의장 밖에서 피켓시위가 벌어진 모습.
예장 통합 총회재판국 회의가 15일 오전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됐으나, 재판을 위한 심리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로써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결의 무효소송 관련 판결도 나오지 않았다.

현재 총회재판국은 재판국장 공석 상태이다. 재판국장을 맡고 있던 이만규 목사(신양교회)는 서울동남노회 선거무효 재판 이후 임원회에 사임서를 제출했다.

총회 임원회는 사임서를 두 차례 반려했으나, 이날 회의에 참석해 재차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날 총회재판국 회의에서는 재판국장 선출을 시도했으나, 과반수를 넘지 못해 선출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