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열린다”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05.11 13:55

북한 비핵화, 한반도 종전 모색 등 국제사회 주목

트럼프와 김정은
ⓒJTBC 영상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한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판문점과 싱가포르가 유력한 북미회담 장소로 언급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오후 11시 30분 경 트위터에서 싱가포르가 낙점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과 싱가포르 등 여러 장소를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혀왔다.

그러나 전날 백악관 국무회의에서 “북미회담 장소는 판문점이 아니며 나는 비무장지대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해 싱가포르가 단독 후보지로 떠올랐다.

CNN은 “유력 후보지였던 판문점이 제외되면서 중립국인 싱가포르 개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지시받고 정부 관계자들이 움직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북한의 사상 첫 정상회담으로 기록될 이번 회담은 북한 비핵화와 ‘휴전’상태인 한국전쟁의 ‘종전’을 모색한다는 의미에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