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포스트 김영우’ 체제 준비하나?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4.20 18:13

교육부 발표로 힘 얻은 듯… 향후 정치적 변수 관심

합동 총신대
▲제102회기 제3차 총회실행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 측이 총신대 사태와 관련, 김영우 총장과 현 법인이사들이 모두 물러날 경우에 조금씩 대비하는 모양새다. 이른바 '포스트 김영우' 체제를 준비하는 듯한 형국이다.

합동 측은 20일 오후 서울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제102회기 제3차 총회실행위원회를 개최, 최근 교육부의 조사결과 보고로 일단락 된 총신대 사태를 논의했다.

이날 실행위원들은 고시부 관련 결의를 통해, 지난 1월 4일 제2차 실행위에서 한 결의를 재차 확인하고, 고시부로 하여금 이를 조속히 이행하도록 촉구한 것 외에는 총신대 사태에 대한 이렇다 할 결의를 하지 않았다. 단지 그 동안의 경과를 보고받는 정도였다.

그러나 △김영우 총장 파면 요구 △현 법인이사 15명 전원과 감사 1명을 포함한 18명에 대한 임원취임승인 취소 등을 골자로 한 교육부의 조사결과에 매우 고무된 분위기였다. "아직 (사태가) 끝나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비교적 강경한 교육부의 입장에, 그간 사태 해결의 키를 쥐지 못했던 총회로선 이번이 일종의 기회라고 판단한 듯했다.   

실행위에서 총신대 사태 경과를 보고한 서기 권순웅 목사는 "(총신대의) 총체적 비리가 확인됐다"며 "학교를 정상화 하는 유일한 방법은 김영우 총장과 재단(법인)이사들, 그리고 (이들에게) 부역한 교수와 직원들을 총신대에서 완전히 분리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백남선 증경총회장은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제대로 된 이사들이 (총신대로) 들어가 정관을 고쳐야 한다. 학생들이 많이 희생했는데, 이번 기회에 꼭 (총신대를) 정상화 시키자"고 했다.

특히 전계헌 총회장은 실행위가 끝난 직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김영우) 총장이 물러난다고 해서 끝날 문제는 아니다. 산적한 과제가 남아 있다"며 "향후 임시이사가 나오거나 우리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법적 투쟁과 같은 아픔 없이 잘 마무리 되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교육부가 지난 9일 조사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30일의 이의신청 기간이 있다. 만약 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현 법인이사들은 그 자격을 잃는다. 교육부는 임시이사를 파송해 김영우 총장을 파면하고, 새 이사들을 뽑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럴 경우 자격을 잃은 이사들이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도 있다. 자칫 수년 동안 법적 분쟁에 휘말릴 수 있다는 얘기다. 이렇게 되면 총신대나 교단 모두에 득이 될 게 없다. 결국 전 총회장의 말은 이런 최악의 사태를 막아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교단 한 관계자는 "현재로선 김영우 총장이나 현 재단들에게 계속 버틸만한 명분이 없는 게 사실이다. 쉽게 말해 총회 측이 승기를 잡은 것"이라며 "남은 과제는 현 이사들과의 사이에서 어떤 정치적 합의를 볼 것인가, 다시 말해 새 이사들을 파송해야 할 경우 과연 누구를 뽑을 것인가에 있다. 그 결과에 따라 앞으로 총신대 사태도 판가름 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