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예은, 멜로망스 김민석, 솔비… 노란리본 일러스트 등 세월호 추모물결

김신의 기자 입력 : 2018.04.16 11:49

세월호 추모
▲2018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모 글이 이어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2018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일반인부터 스타들까지 세월호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솔비는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다.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라는 글과 함께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HA:TFELT, 예은)는 4월 16일 세월호 추모 4주기를 맞아 영화 ‘그날, 바다’를 본 소식을 전했다.

이외 모델 장윤주는 바다 사진과 함께 “잊지않을게요”라는 메시지를, 안선영도 세월호 리본 일러스트와 함께 “벌써4년 잊지않을게요”라고, 멜로망스의 김민석은 꽃과 세월호 리본 일러스트, ‘잊지않을게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기도하는 손 포즈 모양을 올리며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안산 합동분향소에는 예배공간이 마련돼 해마다 매주 목요일과 주일 두 차례씩 100여 개 교회가 예배실을 찾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