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북정상회담의 제1의제

입력 : 2018.04.17 16:26

남북정상회담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한반도 정세의 최대 변곡점이 될 수 있는 남북-한중일-미북 정상회담의 첫 테이프가 끊어지는 날이다. 남북한 당국은 정상회담 당일 논의할 의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실무협상에 돌입했다.

기독교인들과 뜻 있는 시민들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하면서, 이를 통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도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70년 넘게 홀로코스트를 능가하는 탄압 속에 인간성을 잃은 채 살고 있는 그들의 자유와 해방은 한반도뿐 아니라 전 인류의 염원이기도 하다.

국내외 인권단체들은 이를 요구하는 청원서를 청와대에 제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에 의하면 지난 3월 말 해당 청원에 대해 담당 비서관이 '보름 뒤 답변을 주겠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말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인권단체들은 청원서를 다시 제출하고, 기자회견까지 예정하고 있다.

이는 정치공세가 아니다.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권리를 보장해 달라는 호소다. 휴전선 너머에 있는 그들은 바깥에 목소리를 전달할 수 없을 뿐이다. 그들은 절규하다 지쳐 너무 목이 쉬어버린, 자포자기 상태이다. 그래서 어떻게든 체재 내에서라도 버텨보려 장마당도 만드는 등 발버둥치고 있는 것이다. 바로 지척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나와 가족, 친척, 지인이 당하는 일이 아니라서 무관심하거나 무덤덤한 것이라면, 우리는 우리가 비난하고 욕하는 나치 히틀러 시절 '부역자들'이나 친일파들과 다를 바 없어진다. 그래서 이렇게 계속 외치지만, 기독교계 내에서도 '공명'이 일어나지 않는 것이 더욱 안타깝다.

국내 유명 인권단체나 진보 인사들이 북한인권에만 침묵하고 있는 것을 의아하게 바라볼 필요도 없다. 이는 하나님 주신 사랑과 은혜와 축복을 우리만 간직한 채 그곳으로 흘려보내지 않고 있는 한국 기독교인들이 목숨 걸고 외쳐야 할 문제다.

한변 청와대
▲한변에서 남북 정상회담 의제에 북한인권을 포함해달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DB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