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행 의혹… 경찰 수사”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4.10 20:55

JTBC 뉴스룸 보도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JTBC 뉴스룸 보도화면 캡쳐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신도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출국 금지' 조치를 하고 수사에 나섰다고 JTBC 뉴스룸이 10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피해자 가운데 일부가 최근 이재록 목사를 고소했다. 경찰은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5명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JTBC 뉴스룸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기간은 1990년대 후반부터 2015년까지 20년 가까이다.

그러나 교회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밤에 여신도를 따로 거처로 불러들이는 일도 없었다"고 주장했다고 JTBC 뉴스룸은 덧붙였다.

만민중앙성결교회는 현재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돼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