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필리핀에서 ‘제1회 장로교 세계 선교사 대회’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3.13 08:29

선교위원회 주관, 7개 교단 선교사 173명 참석

한장총
▲한장총 정기총회 모습. ⓒ한장총 제공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유중현 목사)가 3월 19일부터 21까지 필리핀 카비테 그린파파야호텔에서 한국 장로교단에서 파송한 선교사 173명이 참가하는 제1회 장로교 세계 선교사 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선교대회는 한국 장로교단 파송선교사들이 선교지에서 한 자리에 모이는 첫 번째 선교사대회이며,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선교위원회(위원장 임인기 목사)가 주관한다.

참가 선교사들은 7개 교단 173명이다. 교단별로는 예장 통합 39명, 합동 23명, 대신 32명, 고신 19명, 합신 16명, 호헌 3명, 합동중앙 7명 등이다. 첫째날인 19일 선교사 파송교단기 입장식을 시작으로 임인기 목사의 대회선언과 대회장 유중현 목사의 대회사가 이어진다.

개회예배에서는 '하나님 앞에 선 사람들(행 10:33)'이라는 제목으로 유중현 목사가 설교하며, 예장 대신 부총회장 이주훈 목사의 격려사, 합동 GMS 이사장 김찬곤 목사, 통합 세계선교국장 김지환 목사, 고신 세계선교회 본부장 김종국 목사, 필리핀 한인선교사협의회 사무총장인 고광태 선교사 등이 축사한다.

이어 한국 장로교 선교사 발자취를 영상으로 상영하며, 선교사들의 합심기도와 축도로 마무리된다.

선교대회에서는 전문가들의 강의와 토론도 준비됐다. 김찬곤 목사는 'GMS 선교의 반추와 전략'을 발표하고, 선교사들이 토의한다. 교단별 선교사 현지활동 보고와 전략수립 토의도 계획돼 있다.

대표회장 유중현 목사는 "대한민국은 선교사들을 통해 하나님의 큰 은혜를 힘입은 피선교국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지금 땅끝까지 복음선교로 27,000여명의 선교사들이 빚을 갚고 있는 것을 생각하면 감격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장로교단 파송 선교사들을 현지에서 위로하고 함께 선교전략을 토의, 수립하는 일이 매우 필요하다 생각돼 선교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