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장로교회(PCUSA)도 이제 동성혼을 인정하지 않나요?

입력 : 2018.03.11 19:30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21가지 질문(21)

* 본지는 '아름다운 결혼과 가정을 꿈꾸는 청년모임'(아가청)이 펴낸 책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21가지 질문」(CLC)의 내용을 연재합니다.

동성애 퍼레이드.
ⓒ처치리더스닷컴
Q 21. 미국 장로교회(PCUSA)도 동성혼을 인정하는 내용의 교회 헌법 개정안을 최종 승인했 습니다. 결혼을 '남녀만의 결합'으로 규정해 온 헌법 조항을 '두 사람(two people)의 결합' 으로 수정하였습니다. 미국 장로교회도 이제 동성혼을 인정하지 않나요?

A. 2014년 6월 23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는 미국 장로교회의 이러한 결의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한기총은 성명서를 통해서 "성경에 입각하여 동성애는 '죄'이며 극악의 결과"라고 분명히 밝혔으며 더 나아가 한기총은 성경의 말씀을 더욱 굳게 지키고, 믿음의 삶으로 성도를 이끌어야 할 미국 최대 장로교단이 오히려 성경의 권위를 무시하고 이에 반하는 결의를 한 것에 대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으며 '동성혼 인정' 결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습니다.

미국 장로교회 교단 홈페이지에서 "하나님은 사랑이시라"(요일 4:16)는 말씀을 인용하여 하나님은 동성애자도 사랑하시기 때문에 동성애를 지지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2015년 6월 미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기 약 3개월 전에 미국의 많은 교단과 2,000명에 가까운 여러 종교 지도자들이 동성결혼을 합법화해 달라는 탄원서를 미국 연방대법원에 제출하였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동성애자에게도 존엄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하나님은 동성애자를 사랑하시지만, 동성애를 지지하거나 사랑하는 것은 아닙니다. 동성애자에게도 존엄성이 있지만, 동성애가 보호받아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창조의 질서를 거스르는 행위마저 법제화 하려는 죄악된 행위에 대해서 강력히 대처해 나가야 할 미국의 교회와 교단이 시류에 편승해 이 같은 결의를 한 것은 통탄할 일이며 한국교회는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러한 실수를 똑같이 범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계속)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