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6%가 “동성애 차별금지법 반대한다”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3.08 15:23

차별금지법 동성애
ⓒ공정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 하는 차별금지법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64.6%로 나타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공정이 지난 2일과 5일, 6일 3일 동안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차별금지법과 개헌에 대한 견해를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차별금지법이 "헌법이 보장하는 인간존엄과 평등을 실현하는 것이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27.2%였다.

또 개헌과 관련, 가장 적합한 정부형태를 묻는 질문에 '4년 중임 대통령제'가 48.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5년 단임 대통령제'(33.1%), '이원집정부제'(14.0%), '의원내각제'(4.4%)가 뒤를 이었다.

"4대 지방자치권(자치입법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자치조직권)을 명시해 지방분권을 강화해야 한다"것에 대한 찬반에선 "남북 대치 상황에서 중앙권력과 국방력을 약화시키므로 반대한다"는 응답(43.3%)이 "지방정부의 과세 자주권과 입법 자율성을 주기 때문에 찬성한다"(36.5%)는 응답보다 높았다.

이어 개헌을 통해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선, "반대한다"(55.3%)는 의견이, "찬성한다"(29.6%)는 의견보다 높았다.

끝으로 '공무원과 교사 직군에도 개헌을 통해 단체행동권을 포함한 노동3권을 보장해야 하는지'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 "반대한다"는 의견이 52.7%로 "찬성한다"는 의견 30.8%보다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95,168건 중 29,311건 사용)와 유선전화(435,905건 중 24,613건 사용) DB를 활용한 자동응답 전화조사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7.0%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