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증경대표회장단 “속회 총회 무효” 주장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2.14 23:20

“선관위원장 사퇴하고 임시의장 사과해야”

한기총 증경대표회장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한기총 일부 증경대표회장들이 오는 27일 개최 예정인 한기총 속회 총회에 대해 동의할 수 없으며, 이는 무효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 14일 일부 증경대표회장들은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기총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는 선거실시금지가처분 결정의 근본 원인을 제공해 선거무산을 초래한 사태의 책임을 지고 위원장을 사퇴해야 한다"며 "한기총 임시의장인 김창수 목사는 위원장 임명을 즉각 취소하고 총대들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엄기호 목사의 후보 자격은 종전 선관위 결정으로 후보자 자격이 없는 것으로 결정, 이번 재선거에 후보 자격이 없음을 공표해야 한다"며 "다른 증경대표회장 중 선관위원장을 지명하고, 선관위를 재구성해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법원의 인용된 부분은 정관 6조에 관해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주어진다는 것이 주요 부분이어서 엄기호 목사는 후보로 인정된 것"이라며 "선관위원장은 임시의장이 선임한 것이기에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고 맞섰다.

이 자리에서 홍재철 목사는 “증경회장단의 성명서를 전달하기 위해 선관위원장을 두 차례 만났으나,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용규 목사는 “선관위가 전광훈 목사를 후보로 인정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증경대표회장들 중 지덕·이용규·이광선·홍재철 목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속회 총회를 거부할 것이라고도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