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스워십 설 연휴 목요예배 변함없이 드려

김신의 기자 입력 : 2018.02.13 23:19

마커스
▲마커스 워십의 목요예배 공지. ⓒ마커스 워십
‘마커스 워십’ 측이 설 연휴인 2월 15일 변함없이 목요예배를 드린다고 밝혔다.

‘마커스 워십’은 “내가 내 몸에 예수 그리스도읜 흔적을 가졌노라”라는 갈라디아서 6장 17절의 말씀을 근거로 지은 이름이다. 예수님의 흔적을 가진 사람들, 흔적을 만들어가는 사람들(Mark + ers)의 의미다.

‘마커스 워십’은 예배를 통해 지금의 세대를 깨우며, 다음 세대를 세워가고, 예배를 통한 온전한 연합을 꿈꾼다. 현재 둘로스 선교회(대표 김남국 목사)와 연합해 함께하고 있다. 예배 코퍼레이터(아티스트/스탭)와 얼라이브 미디어(영상)의 섬김을 통해 함께 예배사역을 세워가고자 한다.

한편 매주 열리는 마커스 워십의 목요 찬양예배 및 찬양집회는 오후7시 20분부터 9시 30분까지 서울 사당에 위치한 헤오름교회에서 드리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