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영민의 책숲산책] 무대 뒤에? ‘무대 속에’ 계신 하나님

입력 : 2018.02.10 23:44

사람들은 죄와 악 보지만, 하나님은 그마저 계획하고 계신다

무대 뒤에 계신 하나님 에스더
무대 뒤에 계신 하나님

웨인 바크후이젠 | 송동민 역 | 이레서원 | 144쪽 | 8,000원

한 방울의 피를 흘리지 않고 권력 교체를 이룬 시민들이 하는 말이 있다. 이번 평창올림픽 전에 정권이 바뀌지 않았다면 개회사는 박근혜가 성화 점화는 정유라가 했을 것이고 개회식 무대 연출은 차은택이 했을 것이라는 말이다. 상상만 해도 그들의 부와 명예만을 위한 축제가 되었을 올림픽이 끔찍하다. 홍보는 국민 화합과 국위 선양과 세계 평화라는 구호를 걸지만 그 이면은 국민 불화와 국위 실축과 세계 파괴에 가깝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박근혜가 구속된 작년 3월 31일은 차가운 바닷속에 1000일 이상 잠겨 있던 세월호가 바다 위로 그 모습을 드러낸 날이다. 신기하게 박근혜가 내려가니 세월호가 올라왔다. 그녀가 그토록 피하고 싶었던 어둠으로 들어가니 세월호가 어둠을 뚫고 빛으로 나왔다. 세상 사람들도 기막힌 우연이라고 했던 역사적인 날이다. 어떻게 이렇게 한순간에 운명이 바뀔 수 있을까?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세월호가 가라앉자 마자 바로 올라오는 것이 필자가 볼 땐 하나님의 뜻이었다. 그 어린 학생들이 무고하게 생명을 잃었으니, 이것만큼 재를 뒤짚어쓰고 회개 할 일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나 부패한 정권이 감옥에 들어가기까지 그 죄악이 너무 깊었던 것을 우리는 보았다. 배 하나 끌어올리지 못하는 우리의 무능함을 알았고, 생명에 대한 존엄성이 사라진 우리의 사회를 직시했으며 왜곡된 기독교의 부끄러움도 보았다.

승리

유한한 인간은 하나님의 일하심을 다 헤아릴 수 없다. 불의한 정권과 사악한 지도자들 밑에서 고통당하면 벗어나고 싶지만, 당장에 그 일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우리는 정사와 권세를 당장 이 땅에서 뽑아내기를 원하지만 하나님은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신다. 우리는 불공평과 부정의와 무질서의 시간에 하나님이 부재하다 생각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당신의 승리를 위해 궁극적으로 역사를 이끌어 가고 계신다.

에스더서에도 바사의 독재 밑에 살고 있는 유대인들을 모두 죽이려는 하만의 계획이 나온다. 하나님의 구원을 막고 그리스도의 오심을 파괴하려는 무서운 작전이다. 나라를 잃고 이방땅에서 사는 나그네와 소수자라는 현실이 고달픈데, 목숨이 사라질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누가 여기서 구해낼 수 있을까? 누가 하만이 만든 사형틀에 자신이 달려 조롱과 수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을까?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무대 뒤에서 다 보고 계셨고 무대 안에서 일하고 계셨다.

에스더서는 이처럼 하나님의 놀라운 승리를 보여준다. 이방 땅에서 모두 멸절당할 뻔 했던 자신의 백성들을 하나님은 놓지 않고 계셨다. 하만의 작전과 간계와 속임수를 다 이용하셔서 당신의 백성과 자신의 구원을 위해 사용하셨다. 하나님의 약속은 자신이 반드시 지키는 신실하신 하나님을 발견한다. 하나님의 이름이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지만 하나님의 영광과 승리로 가득하고, 그리스도를 통한 승리까지 내다보게 해 준다.

일상의 섭리

우리는 하나님이 부재하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다. 특히 내가 지옥같은 삶을 살고 있다면 그 부재는 더 심해지고, 하나님을 향한 거부감도 생긴다. 성경은 어떠한 의논 없이 하나님은 살아있다고 선언하는데, 내 안에는 그 선언이 인정되지 않는다. 내가 억울한 일을 당하고 슬픔을 당할 때도 그 부재의 감정은 용솟음치고,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일을 당할 때도 하나님은 나를 돌보지 않는다고 느껴진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역사의 중심에 서 있을 때는 하나님의 뜻을 다 알 수 없지만, 그 시간이 지나면 하나님의 뜻이 드러난다는 점이다. 그리고 마음으로 인정하게 되는 것은 그 터널 속에서도 하나님의 손길이 있었노라 찬양하지 않을 수 없다. 에스더서에도 우연처럼 보이는 다양한 사건이 등장하며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왕후 와스디가 왜 왕의 명령을 거부했는지, 에스더는 성적인 순결과 하나님께 충성이라는 유대인의 법을 어기면서까지 어떻게 하여 왕에게 혜택을 입게 되었는지 여전히 수수께끼이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발견할 수 있는 놀라운 은혜는, 하나님께서는 무대 뒤에서도 보고 계시지만 무대 안에서도 직접 함께하신다는 진리이다. 당장에는 느끼지 못하더라도 그 시간에 주님은 동행하신다. 이것이 참 역설인데, 내가 죄를 짓는 순간에도, 내가 어리석어 보이는 판단을 하고 실수를 해도, 하나님은 당신의 뜻대로 인도하신다. 내가 후회하며 절망하는 것도 당신께서는 거룩한 목적을 향해 사용하신다. 그분은 우리의 슬픔과 낙심까지도 역전시키는 분이다.

헌신

필자가 에스더서를 보며 놀라웠던 반전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초반에 등장하는 쾌락과 타락의 극치를 보여주는 왕이 준비한 잔치와, 이에 반해 책의 마지막에 기쁨과 공의와 평화가 가득한 에스더가 준비한 잔치이다. 또 하나는 하만이 모르드개를 죽이려고 준비한 사형 틀에 자신이 달려 죽은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역전은 그냥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그 중심에 "죽으면 죽으리라" 고백한 그녀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에스더는 하나님의 섭리로 왕궁 안에 들어왔다. 그러나 유대인 학살이라는 명령이 내려졌고, 유대인들은 모두 공포에 떨고 두려워한다. 그때 에스더는 왕후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왕 앞에 나아가 민족을 구원하기로 결단한다. 왕의 명령 없이 그 앞에 나간다는 것은 목숨을 걸겠다는 다짐인데, 자신이 왕후에 있는 것이 이 때를 위함이라며 도전한다. 유대인들에게 금식과 기도를 부탁하며 전적으로 헌신한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그녀의 헌신을 사용하셔서 유대인의 구원을 이루신다. 모두가 무너지고 하나님의 약속이 폐기될 수 있는 위험에서, 그녀의 헌신이 상황을 역전시킨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과 민족을 아끼는 마음이 죽음을 초월하게 만들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때에 생각지도 못했던 역사를 펼치신다. 그러나 그 결정적인 순간에는 이렇게 죽음도 가로막지 못하는 헌신을 본다. 그녀의 헌신을 보며 십자가의 길을 가는 우리의 자세를 점검해 본다.

끝으로 이 책은 에스더서의 문학적 기법과 신학적 주제를 핵심적으로 잘 드러낸다. 성경 속 하나님의 구원을 향한 거대한 내러티브 속에서, 이 내러티브가 갖는 위치와 의미까지 잘 포착한다. 가장 음침한 골짜기 같은 시절에도 하나님이 다스리고 계시고 당신의 목적을 이루어가고 있다는 것을 믿게 한다. 또한 개인적인 실수와 실패와 후회까지 다 아시는 하나님께서 당신의 백성을 너무 아끼시기에 승리로 인도한다는 위로를 전해준다.

이 책의 제목은 <무대 뒤에 계시는 하나님>이다. 그러나 필자는 '무대 속에 계시는 하나님'이라고 하고 싶다. 무대 뒤에 연출하셔서 보이지 않으시는 하나님이지만, 무대에 서 있는 연기자들을 통해 당신의 존재를 드러내신다. 사람들은 죄와 악을 보지만, 하나님은 그 죄와 악까지도 계획하고 계셨다. 눈물과 슬픔과 비참한 현장에는 아무도 가지 하려 않지만, 주님께서는 말할 수 없는 사랑으로 거기 계셨다.

잘 알다시피 에스더서에 '하나님'이라는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 그래서 정경으로서의 가치를 늘 의심받아 왔던 책이다. 그러나 이 책만큼 풍성하게 하나님의 숨결과 존재를 보여주는 책이 있을까? 낙심과 고뇌와 실패 속에 있는 자들에게 큰 소망을 던져주고 십자의 길로 헌신하게 한다.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인격을 다듬으시고 믿음을 자라가게 하신다.

그래서 이 이야기는 구약의 역사로만 끝나지 않고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현재의 이야기를 써 가게 한다. 당신의 나라와 영광을 위해서....

방영민 목사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서현교회 부목사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