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신비 안에 담긴 목회의 본질을 엿보다

입력 : 2018.02.07 18:09

[크리스찬북뉴스 서평] 부르심의 자리

부르심의 자리
부르심의 자리

스카이 제서니 | 정성묵 역 | 두란노 | 264쪽 | 14,000원

소명과 목회의 본질을 깨우는 말들은 늘 마음을 새롭게 한다. 스카이 제서니는 책을 통해 지금까지 논의되던 목회의 본질을 잘 정리해 놓았을 뿐 아니라 사역의 경험을 통해 그것을 심화시키고 있다.

우리가 부르심과 사역에 대해 성찰한다는 것은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가를 다시 살펴보는 일이다. 우리를 부르시고 일을 맡기신 분이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제서니는 하나님을 불가해한 신비에 쌓여 있는 분으로 소개한다(15쪽).

신비를 뜻하는 헬라말 '뮈스테리온'은 '말할 수 없음'을 의미하는데, 그것은 '신비'가 우리의 언어와 판단 범위를 넘어서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신비를 인정하는 것은 인간이 측정할 수 없는 하나님을 신뢰하는 일이다.

계산되지 않는 하나님은 인간을 불안하게 만들기에 우리는 끊임없이 하나님으로부터 '신비'를 제거하려고 한다. 제서니는 이 문제를 책 중간 쯤(132쪽) 엘닷과 메닷의 이야기(민 11:26-29)를 통해 잘 설명해 주고 있다.

모세의 통제를 벗어난 엘닷과 메닷에게도 동일한 하나님의 영이 임했다. 불순종한 두 사람에게는 하나님의 영이 임하지 않든지, 거기에 상응하는 처벌이 있어야 했다. 이 두 사람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순종과 불순종의 결과가 아니었다.

제서니에 따르면 인간은 하나님을 통제 가능한 시스템 안에 가두려하지만 오히려 하나님은 그런 인간을 당황스럽게 만드신다. 어디로부터 와서 어디로 부는지 알지 못하는 바람처럼(요 3:8) 하나님의 자유로운 주권 앞에 순복해야 하는 것이 인간의 몫이다.

우리의 판단 범위 안에 갇혀진 하나님은 더 이상 하나님이 아닐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을 통제가능하고 예측 가능하도록 만들려고 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통제를 벗어나신다. 우리는 상황을 통제할 수 없고, 통제는 환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하나님이 깨우치신다(133쪽).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은 삶의 여백, 지도력의 여백을 남길 수 있다. 오직 하나님만이 채우실 수 있는 공간을 더 넓게 만들어 '나 없이는 안 된다'는 생각을 버리고 개인과 공동체를 이끄시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한다(144쪽). 책에서 가장 눈여겨 봐야할 대목이다. 신학이란 하나님의 신비를 벗기는 일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하나님에 관한 신비와 비밀을 간직할 수 있을 것인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신비를 온존하며 그 하나님과 교제하는 것을 소홀히 할수록 목회는 인간의 야망으로 채워지기 마련이다. 성공과 야망을 겨냥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하찮은 삶'(26절)이다.

하지만 교회는 '하찮은 것'을 귀하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 성경은 늘 우리가 무심코 스쳐지나가는 것들을 유심히 살피지 않던가. 익숙한 말씀일수록 정색하고 음미하도록 만들지 않던가.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플랫폼(88쪽)'을 갈망할수록 숫자에 따라 권위를 부여하는 이 땅의 허세를 우리도 따르기 마련이다.

모세는 반석에서 물을 내서 그 많은 백성들과 가축을 먹인 것으로 광야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하나님은 말씀대로 순종하지 않았던 모세를 기뻐하지 않으셨다. 오히려 그 일로 모세는 40년 동안 꿈꾸던 가나안을 밟지 못했다. 하나님은 우리의 성과를 보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충성을 보신다.

소망

하나님은 모세여서가 아니라, 모세임에도 불구하고 기적을 행하셨던 것이다(31쪽). 성공주의는 효율성과 공리주의를 추구하게 되는데, 결국 마리아가 쏟은 향유는 그저 낭비에 지나지 않는다. 교회는 기업이 되고 교인들은 기업의 이윤을 창출시키는 소모품이 된다. 이런 교회를 저자는 '뱀파이어 교회(42쪽)'라고 부른다. 성도들은 생명력을 잃고 교회 언저리를 배회하는 사람들이고 만다.   

스카이 제서니는 에베소서 4장 12절을 토대로 목사와 교인의 관계를 잘 설명하고 있다. 성도들은 교회의 조직을 확장시키기 위해 목사들에게 보낸 소모품이 아니다. 오히려 목사가 성도들의 영적 성장과 성숙을 위해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의 말대로 "교회 조직은 하나님의 백성을 성장시키기 위해 존재한다. 하나님의 백성이 교회 조직을 성공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56쪽)". 양떼의 주인은 하나님이시고 종들은 양 떼를 먹이고 치기만 하면 된다. 부르시고 해야 할 일을 일러주시는 분은 주인되시는 하나님이시다. 종들이 특별한 소명까지 관여하는 것은 분명한 직권남용이다(62쪽).

일이 힘들거나 바쁠수록 우리는 하나님과의 교제가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하고 물어야 한다(78쪽). 우리 스스로 일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아야 한다. 일의 열매는 우리 밖에서 얼마나 많은 일을 이루느냐가 아니라 우리 안의 성령께 얼마나 단단히 연결되어 있느냐에 따라 결정된다(79쪽).

그 때 우리는 항상 전문가 입장에만 서려고 하고 구세주 역할만 즐기려는 습관에서 벗어나 죄인의 자리에 서게 된다. 전문가들은 서포라이트에서 벗어날 때 잃어버린 공감이 가장 많이 자라나기 마련이다(106쪽).

하나님의 신비에 젖어들어 그 분과 깊이 교제하면 우리에게 주어진 영혼들을 가슴깊이 품으며 사역을 다하는 무대 아래 머물러 있는 사역자들의 목소리(183쪽)가 들린다. 소비지상주의에 물든 사역을 반성하며 교회가 종교쇼핑몰이 된 것(195쪽)을 금시작비(今是昨非)하게 된다.

우리는 제서니의 말대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하나님과 '함께'하는 삶이라는 영원히 지속되는 것을 하나님을 '위한' 삶에서 오는 자아의 일시적인 만족과 맞바꾸었다"(220쪽). 우리의 첫 번째 소명은 언제나 하나님 그 분이고, 그 분과 함께 하는 것이 우리 삶의 유일한 목적이다.

하나님의 관심은 일(선교지상주의)이 아니라 관계에 있기 때문이다. 나는 늘 얼치기 같은 목회자라서 끝까지 달리는 힘이 부족한데 스카이 제서니의 책이 더 달릴 수 있는 힘을 보태주었다. 옥에 티가 있다면 몇 곳의 오자(誤字)들이다.

서중한 목사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다빈교회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